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역별로 할당해 강제 모집”…징용 동원 기록 입수
입력 2018.11.12 (21:14) 수정 2018.11.12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역별로 할당해 강제 모집”…징용 동원 기록 입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정부는 우리 대법원의 배상 판결이 난 이후, 갑자기 신일본제철 피해자들이 강제 징용자가 아니라 모집 노동자라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당시 일본의 한 기업이 지역별로 인원을 할당해 인력을 강제 모집했음을 보여주는 자료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문서에는 인원 수를 채울 때까지 계속됐던 강제 동원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도쿄 이승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홋카이도에서 가장 큰 규모로 탄광을 운영했던 홋카이도 탄코 기센의 서류입니다.

'1944년 3,4분기 할당표'라고 돼 있습니다.

이 회사 부산출장소가 작성한 것인데, 이른바 '할당 모집'의 방법으로 각 지역별로 인원을 모아 송출한 기록입니다.

전북 고창군의 경우에 100명을 할당했습니다.

[다케우치/강제 동원 연구가 : "그 중 조선 내에서 28명이 도망가고, 일본 내에서도 9명이 달아나서 탄광에 도착한 것은 63명..."]

도망간 인원 등으로 할당에 미달한 경우 숫자를 채울 때까지 계속 사람을 끌어갔습니다.

지역별 상황을 적은 서류.

얼마나 정도가 심했는지 안동 등지에서는 "인적 자원이 고갈됐다"라고 보고할 정도입니다.

일제 강점기 일본 정부는 기업의 요구에 따라 할당 모집, 관 알선, 국민 징용 등 3가지 방식으로 사람을 강제 동원했습니다.

[다케우치/강제 동원 연구가 : "회사가 조선으로 가서는 조선 총독부에 동원을 의뢰해서..."]

옛 신일본제철의 경우도 이름만 '모집'일 뿐, 일본 내 1심 재판에서 이미 노동의 강제성이 인정됐습니다.

[야노/징용피해자 보상입법 공동행동 사무국장 : "오사카 지방법원 재판에서 강제 노동이라고 이미 인정한 사안입니다. 모집도 알선도 징용도 구별이 없었어요. 어떻게든 인원을 채우지 않으면 안됐기 때문에..."]

일본 정부가 징용이 아니라고 굳이 강조하는 것은 대외적으로 부정적 이미지를 주지 않으려는 의도 때문입니다. 역사적 잘못를 눈가림하려는 얕은 수라는 지적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지역별로 할당해 강제 모집”…징용 동원 기록 입수
    • 입력 2018.11.12 (21:14)
    • 수정 2018.11.12 (22:11)
    뉴스 9
“지역별로 할당해 강제 모집”…징용 동원 기록 입수
[앵커]

일본 정부는 우리 대법원의 배상 판결이 난 이후, 갑자기 신일본제철 피해자들이 강제 징용자가 아니라 모집 노동자라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당시 일본의 한 기업이 지역별로 인원을 할당해 인력을 강제 모집했음을 보여주는 자료를 KBS가 입수했습니다.

문서에는 인원 수를 채울 때까지 계속됐던 강제 동원 상황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도쿄 이승철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홋카이도에서 가장 큰 규모로 탄광을 운영했던 홋카이도 탄코 기센의 서류입니다.

'1944년 3,4분기 할당표'라고 돼 있습니다.

이 회사 부산출장소가 작성한 것인데, 이른바 '할당 모집'의 방법으로 각 지역별로 인원을 모아 송출한 기록입니다.

전북 고창군의 경우에 100명을 할당했습니다.

[다케우치/강제 동원 연구가 : "그 중 조선 내에서 28명이 도망가고, 일본 내에서도 9명이 달아나서 탄광에 도착한 것은 63명..."]

도망간 인원 등으로 할당에 미달한 경우 숫자를 채울 때까지 계속 사람을 끌어갔습니다.

지역별 상황을 적은 서류.

얼마나 정도가 심했는지 안동 등지에서는 "인적 자원이 고갈됐다"라고 보고할 정도입니다.

일제 강점기 일본 정부는 기업의 요구에 따라 할당 모집, 관 알선, 국민 징용 등 3가지 방식으로 사람을 강제 동원했습니다.

[다케우치/강제 동원 연구가 : "회사가 조선으로 가서는 조선 총독부에 동원을 의뢰해서..."]

옛 신일본제철의 경우도 이름만 '모집'일 뿐, 일본 내 1심 재판에서 이미 노동의 강제성이 인정됐습니다.

[야노/징용피해자 보상입법 공동행동 사무국장 : "오사카 지방법원 재판에서 강제 노동이라고 이미 인정한 사안입니다. 모집도 알선도 징용도 구별이 없었어요. 어떻게든 인원을 채우지 않으면 안됐기 때문에..."]

일본 정부가 징용이 아니라고 굳이 강조하는 것은 대외적으로 부정적 이미지를 주지 않으려는 의도 때문입니다. 역사적 잘못를 눈가림하려는 얕은 수라는 지적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