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의료원 간호사 극단적 선택…유서엔 “직장사람 빈소 오지 말라”
입력 2019.01.11 (09:37) 수정 2019.01.11 (10:24) 사회
서울의료원 간호사 극단적 선택…유서엔 “직장사람 빈소 오지 말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는 서울의료원에서 일하던 간호사 A씨가 지난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습니다.

노조는 A씨의 유서에 '병원 사람들은 조문을 오지 말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그러면서 A씨가 지난달 18일 간호 행정부서로 인사발령이 나면서 '직장 내 괴롭힘'을 받아왔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노조 관계자는 "2013년 입사 후 5년간 원만하게 일을 하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면서 "신규간호사를 괴롭히는 '태움'과는 결이 다른 직장 괴롭힘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A씨의 부서이동 후 행정부서에서 있었던 상황들과 사망 후 의료원 측의 부적절한 대응이 모두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 현장점검을 하고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달하는 한편, 서울의료원 부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선 서울의료원 감사실장과 변호사, 노무사 등 병원 내부인사 8명으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오늘 추가 추천을 받아 외부인사 2명 가량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진상조사 결과를 보면서 향후 대응을 신속하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게티이미지]
  • 서울의료원 간호사 극단적 선택…유서엔 “직장사람 빈소 오지 말라”
    • 입력 2019.01.11 (09:37)
    • 수정 2019.01.11 (10:24)
    사회
서울의료원 간호사 극단적 선택…유서엔 “직장사람 빈소 오지 말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는 서울의료원에서 일하던 간호사 A씨가 지난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습니다.

노조는 A씨의 유서에 '병원 사람들은 조문을 오지 말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그러면서 A씨가 지난달 18일 간호 행정부서로 인사발령이 나면서 '직장 내 괴롭힘'을 받아왔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노조 관계자는 "2013년 입사 후 5년간 원만하게 일을 하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면서 "신규간호사를 괴롭히는 '태움'과는 결이 다른 직장 괴롭힘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조는 A씨의 부서이동 후 행정부서에서 있었던 상황들과 사망 후 의료원 측의 부적절한 대응이 모두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 현장점검을 하고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달하는 한편, 서울의료원 부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선 서울의료원 감사실장과 변호사, 노무사 등 병원 내부인사 8명으로 조사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오늘 추가 추천을 받아 외부인사 2명 가량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진상조사 결과를 보면서 향후 대응을 신속하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