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미, 2차 정상회담 준비 본격화…“곧 고위급회담”
입력 2019.01.11 (19:23) 수정 2019.01.11 (19:5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북미, 2차 정상회담 준비 본격화…“곧 고위급회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미가 2차 정상회담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고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밝혔습니다.

이르면 다음주에, 지난해 11월 돌연 무산됐던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의 회동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미 2차 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들어왔고 지체되지 않고 이뤄질 것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회 한반도비핵화특위 초청 강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2차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회담이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미북간에 대화 지속 의지를 강하게 표명하고 있고 또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약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한 정부 관계자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달 중에 뉴욕에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돌연 중단됐던 폼페이오-김영철 회동이 곧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뜻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다음주인 16일에 중동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고 22일에 다보스 포럼 참석을 위해 다시 출국하는 만큼 고위급 회담 시기는 그 사이가 유력한 것으로 보입니다.

고위급회담이 일단 재개되면, 1차 정상회담 준비 과정의 전례에 비춰봤을 때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는 이르면 다음달 중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과 관련해 강 장관은 대북제재를 피하기 위해 벌크 캐시 즉 대량의 현금이 유입되지 않는 방식을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연 참석자들이 전했습니다.

[김한정/더불어민주당 의원(한반도비핵화특위 간사) : "캐시가 유입되지 않는 방식으로서의 개성공단 문제 해결 방법이 있는지는 연구해봐야 할 것으로 본다."]

대북 지불 수단을 현금이 아닌 현물로 대체하는 등 대북 제재를 우회하는 방안을 찾자는 것으로 북미간 협상 과정에서 현안에 오를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북미, 2차 정상회담 준비 본격화…“곧 고위급회담”
    • 입력 2019.01.11 (19:23)
    • 수정 2019.01.11 (19:51)
    뉴스 7
북미, 2차 정상회담 준비 본격화…“곧 고위급회담”
[앵커]

북미가 2차 정상회담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고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밝혔습니다.

이르면 다음주에, 지난해 11월 돌연 무산됐던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의 회동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도 나왔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미 2차 정상회담이 가시권에 들어왔고 지체되지 않고 이뤄질 것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국회 한반도비핵화특위 초청 강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2차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회담이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습니다.

[강경화/외교부 장관 : "미북간에 대화 지속 의지를 강하게 표명하고 있고 또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공약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한 정부 관계자도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이달 중에 뉴욕에 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1월 돌연 중단됐던 폼페이오-김영철 회동이 곧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뜻입니다.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다음주인 16일에 중동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고 22일에 다보스 포럼 참석을 위해 다시 출국하는 만큼 고위급 회담 시기는 그 사이가 유력한 것으로 보입니다.

고위급회담이 일단 재개되면, 1차 정상회담 준비 과정의 전례에 비춰봤을 때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는 이르면 다음달 중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과 관련해 강 장관은 대북제재를 피하기 위해 벌크 캐시 즉 대량의 현금이 유입되지 않는 방식을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연 참석자들이 전했습니다.

[김한정/더불어민주당 의원(한반도비핵화특위 간사) : "캐시가 유입되지 않는 방식으로서의 개성공단 문제 해결 방법이 있는지는 연구해봐야 할 것으로 본다."]

대북 지불 수단을 현금이 아닌 현물로 대체하는 등 대북 제재를 우회하는 방안을 찾자는 것으로 북미간 협상 과정에서 현안에 오를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