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청구권 협정은 당사국 전체 해당…한국이 책임 전가”
입력 2019.01.11 (19:25) 수정 2019.01.11 (19:51)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日 “청구권 협정은 당사국 전체 해당…한국이 책임 전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신년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재판결과와 관련해 일본의 겸허한 입장을 주문하자 일본 정부와 여당이 발끈했습니다.

한국이 일본에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양국간 협의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정치지도자들을 비판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강한 어조로 반박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관방장관은 먼저 한일 청구권 협정은 사법부를 포함한 당사국 전체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대법원 판결로 협정의 위반이 생겼으니 이를 해소할 책임도 한국에 있다고 강변했습니다.

[스가/日관방장관 :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 측의 책임을 일본 측에 전가하는 것으로 매우 유감입니다."]

하지만 일본의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습니다.

여당인 자민당도 발끈했습니다.

한국인의 비자를 제한하고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시키자는 등의 강경한 주장이 나왔습니다.

일본 정부가 요청한 양국간 협의를 수용하라고도 거듭 요구했습니다.

[기시다/자민당 정조회장 : "(일본은) 한국 정부에 협의를 요청했습니다. (한일청구권협정) 조약 내용에 따라 이 협의에는 응해야 할 것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치지도자들이 이번 사안을 정치쟁점화 하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비중있게 전하며 한일관계 악화를 우려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日 “청구권 협정은 당사국 전체 해당…한국이 책임 전가”
    • 입력 2019.01.11 (19:25)
    • 수정 2019.01.11 (19:51)
    뉴스 7
日 “청구권 협정은 당사국 전체 해당…한국이 책임 전가”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신년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재판결과와 관련해 일본의 겸허한 입장을 주문하자 일본 정부와 여당이 발끈했습니다.

한국이 일본에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양국간 협의를 거듭 요구했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정치지도자들을 비판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강한 어조로 반박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관방장관은 먼저 한일 청구권 협정은 사법부를 포함한 당사국 전체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대법원 판결로 협정의 위반이 생겼으니 이를 해소할 책임도 한국에 있다고 강변했습니다.

[스가/日관방장관 :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 측의 책임을 일본 측에 전가하는 것으로 매우 유감입니다."]

하지만 일본의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습니다.

여당인 자민당도 발끈했습니다.

한국인의 비자를 제한하고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시키자는 등의 강경한 주장이 나왔습니다.

일본 정부가 요청한 양국간 협의를 수용하라고도 거듭 요구했습니다.

[기시다/자민당 정조회장 : "(일본은) 한국 정부에 협의를 요청했습니다. (한일청구권협정) 조약 내용에 따라 이 협의에는 응해야 할 것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일본 정치지도자들이 이번 사안을 정치쟁점화 하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비중있게 전하며 한일관계 악화를 우려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