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커리, NBA 역대 3점슛 3위…골든스테이트 3연승 신바람
입력 2019.01.12 (15:40) 수정 2019.01.12 (15:47) 연합뉴스
커리, NBA 역대 3점슛 3위…골든스테이트 3연승 신바람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타 스테픈 커리(31)가 NBA 역사를 통틀어 3번째로 많은 3점 슛을 성공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커리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시카고 불스와의 2018-2019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28점 8어시스트 5리바운드를 올려 소속팀 골든스테이트의 146-109 대승에 앞장섰다.

이 경기에서 3점 슛 5개를 터뜨린 커리는 통산 2천285개의 3점 슛을 기록, 제이슨 테리(2천282개·은퇴)를 제치고 역대 3위로 올라섰다.

NBA 역대 3점 슛 부문에선 레이 앨런이 2천973개로 1위에 올라 있고, 레지 밀러(이상 은퇴)가 2천560개로 2위다.

커리는 이 경기 전까지 2천280개로 테리를 뒤쫓다가 넘어섰다.

앨런(1천300경기), 밀러(1천389경기), 테리(1천410경기)의 기록은 모두 1천300경기 이상 소화해 남긴 것이지만, 커리는 자신의 656번째 경기에서 테리를 뛰어넘었다.

커리에 클레이 톰프슨(3점 슛 7개 포함 30점)까지 폭발한 골든스테이트는 시즌 최다 점수 차 승리로 3연승을 거뒀다.

시즌 28승 14패를 쌓은 골든스테이트는 서부 콘퍼런스 선두 덴버 너기츠(28승 12패)를 1경기 차로 추격했다.

반면 시카고는 6연패에 빠졌다.

골든스테이트는 시작하자마자 톰프슨의 3점포 두 방으로 기선을 제압하고, 케빈 듀랜트도 3점포에 가세하며 시작 2분 20초 만에 14-2로 리드했다.

1쿼터 끝날 땐 중앙선 부근에서 던진 요나스 예렙코의 버저비터까지 들어가며 43-17로 크게 앞섰다.

이후에도 골든스테이트는 경기 내내 화력을 과시하며 시카고를 압도했다.

커리는 3쿼터 초반 연속 3점 슛 2개로 통산 2천283개를 돌파하며 83-59를 만들었고, 3쿼터 막바지엔 격차가 40점 넘게 벌어져 일찌감치 승부가 기울었다.

◇ 12일 전적

애틀랜타 123-121 필라델피아

워싱턴 113-106 밀워키

인디애나 121-106 뉴욕

토론토 122-105 브루클린

휴스턴 141-113 클리블랜드

댈러스 119-115 미네소타

포틀랜드 127-96 샬럿

유타 113-95 LA레이커스

골든스테이트 146-109 시카고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커리, NBA 역대 3점슛 3위…골든스테이트 3연승 신바람
    • 입력 2019.01.12 (15:40)
    • 수정 2019.01.12 (15:47)
    연합뉴스
커리, NBA 역대 3점슛 3위…골든스테이트 3연승 신바람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타 스테픈 커리(31)가 NBA 역사를 통틀어 3번째로 많은 3점 슛을 성공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커리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시카고 불스와의 2018-2019 NBA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28점 8어시스트 5리바운드를 올려 소속팀 골든스테이트의 146-109 대승에 앞장섰다.

이 경기에서 3점 슛 5개를 터뜨린 커리는 통산 2천285개의 3점 슛을 기록, 제이슨 테리(2천282개·은퇴)를 제치고 역대 3위로 올라섰다.

NBA 역대 3점 슛 부문에선 레이 앨런이 2천973개로 1위에 올라 있고, 레지 밀러(이상 은퇴)가 2천560개로 2위다.

커리는 이 경기 전까지 2천280개로 테리를 뒤쫓다가 넘어섰다.

앨런(1천300경기), 밀러(1천389경기), 테리(1천410경기)의 기록은 모두 1천300경기 이상 소화해 남긴 것이지만, 커리는 자신의 656번째 경기에서 테리를 뛰어넘었다.

커리에 클레이 톰프슨(3점 슛 7개 포함 30점)까지 폭발한 골든스테이트는 시즌 최다 점수 차 승리로 3연승을 거뒀다.

시즌 28승 14패를 쌓은 골든스테이트는 서부 콘퍼런스 선두 덴버 너기츠(28승 12패)를 1경기 차로 추격했다.

반면 시카고는 6연패에 빠졌다.

골든스테이트는 시작하자마자 톰프슨의 3점포 두 방으로 기선을 제압하고, 케빈 듀랜트도 3점포에 가세하며 시작 2분 20초 만에 14-2로 리드했다.

1쿼터 끝날 땐 중앙선 부근에서 던진 요나스 예렙코의 버저비터까지 들어가며 43-17로 크게 앞섰다.

이후에도 골든스테이트는 경기 내내 화력을 과시하며 시카고를 압도했다.

커리는 3쿼터 초반 연속 3점 슛 2개로 통산 2천283개를 돌파하며 83-59를 만들었고, 3쿼터 막바지엔 격차가 40점 넘게 벌어져 일찌감치 승부가 기울었다.

◇ 12일 전적

애틀랜타 123-121 필라델피아

워싱턴 113-106 밀워키

인디애나 121-106 뉴욕

토론토 122-105 브루클린

휴스턴 141-113 클리블랜드

댈러스 119-115 미네소타

포틀랜드 127-96 샬럿

유타 113-95 LA레이커스

골든스테이트 146-109 시카고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