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김영철, 워싱턴 도착…내일 트럼프 만나 친서 전달
입력 2019.01.18 (12:00) 수정 2019.01.18 (13:02)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김영철, 워싱턴 도착…내일 트럼프 만나 친서 전달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워싱턴에 도착해 방미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도 만날 것으로 보이는데, 이르면 내일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확정 발표될 가능성도 나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우리시각 오늘 오전 8시반쯤 워싱턴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지난해 5월 말 뉴욕을 찾은 이후 두번째 미국 방문입니다.

김 부위원장 일행은 영접나온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귀빈실에서 환담을 나눈 뒤, 준비된 차량을 타고 공항을 빠져나가 워싱턴 시내로 향했습니다.

오늘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만날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아직까진 2박3일 체류기간 세부 일정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백악관과 미 국무부 역시 김 부위원장의 방미에 대한 공식 언급없이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튿날인 현지시간 18일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회담에 나섭니다.

이 자리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 세부사항과 비핵화 의제를 조율할 예정입니다.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의견 접근이 이뤄질 경우, 이날 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공식 발표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김영철, 워싱턴 도착…내일 트럼프 만나 친서 전달
    • 입력 2019.01.18 (12:00)
    • 수정 2019.01.18 (13:02)
    뉴스 12
김영철, 워싱턴 도착…내일 트럼프 만나 친서 전달
[앵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워싱턴에 도착해 방미 일정에 들어갔습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도 만날 것으로 보이는데, 이르면 내일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확정 발표될 가능성도 나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우리시각 오늘 오전 8시반쯤 워싱턴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지난해 5월 말 뉴욕을 찾은 이후 두번째 미국 방문입니다.

김 부위원장 일행은 영접나온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귀빈실에서 환담을 나눈 뒤, 준비된 차량을 타고 공항을 빠져나가 워싱턴 시내로 향했습니다.

오늘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만날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아직까진 2박3일 체류기간 세부 일정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백악관과 미 국무부 역시 김 부위원장의 방미에 대한 공식 언급없이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튿날인 현지시간 18일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회담에 나섭니다.

이 자리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일정과 장소 등 세부사항과 비핵화 의제를 조율할 예정입니다.

오후에는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조치와 미국의 상응조치에 대한 의견 접근이 이뤄질 경우, 이날 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이 공식 발표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