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혜원 “검찰에 수사 요청”…나경원 “평범한 초선 영향력 초월”
입력 2019.01.18 (12:14) 수정 2019.01.18 (13:0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손혜원 “검찰에 수사 요청”…나경원 “평범한 초선 영향력 초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급기야 대통령 사과와 상임위 개최 요구까지 요구하고 나섰는데요.

손 의원은 관계된 단체 등이 조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 검찰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창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오늘 자신의 SNS를 통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단 목포 서산온금지구 조선내화 부지 아파트 건설 관련 조합과 중흥건설이 같이 검찰조사에 응한다면"이라고 조건을 단 뒤 "SBS 취재팀도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수사를 의뢰하라는 평화당 박지원 의원의 조언에 따르겠다며 강경 대응 기조를 유지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도 대야 방어막을 강화했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는 손 의원이 투기를 목적으로 그런 일을 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앞으로 좀 더 살펴보고 문제가 있으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을 초권력형 비리라고 규정한 한국당은 공세 수위를 더 높이고 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상식적으로 볼 때 평범한 초선의 영향력을 훨씬 초월하는 일"이라며 국회 상임위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손 의원에게 공천을 줬다"고 주장하면서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까지 언급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여당이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어떻게 다르게 대하는지 국민이 유심히 지켜볼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 손혜원 “검찰에 수사 요청”…나경원 “평범한 초선 영향력 초월”
    • 입력 2019.01.18 (12:14)
    • 수정 2019.01.18 (13:00)
    뉴스 12
손혜원 “검찰에 수사 요청”…나경원 “평범한 초선 영향력 초월”
[앵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급기야 대통령 사과와 상임위 개최 요구까지 요구하고 나섰는데요.

손 의원은 관계된 단체 등이 조사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 검찰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창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오늘 자신의 SNS를 통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단 목포 서산온금지구 조선내화 부지 아파트 건설 관련 조합과 중흥건설이 같이 검찰조사에 응한다면"이라고 조건을 단 뒤 "SBS 취재팀도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 수사를 의뢰하라는 평화당 박지원 의원의 조언에 따르겠다며 강경 대응 기조를 유지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도 대야 방어막을 강화했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는 손 의원이 투기를 목적으로 그런 일을 한 것은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앞으로 좀 더 살펴보고 문제가 있으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을 초권력형 비리라고 규정한 한국당은 공세 수위를 더 높이고 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상식적으로 볼 때 평범한 초선의 영향력을 훨씬 초월하는 일"이라며 국회 상임위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손 의원에게 공천을 줬다"고 주장하면서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명하고 사과해야 한다고까지 언급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여당이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과 어떻게 다르게 대하는지 국민이 유심히 지켜볼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