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물 한 잔 마실 시간도 없어”…‘과로’에 시달리는 의료계
입력 2019.02.11 (08:28) 수정 2019.02.11 (09:05)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물 한 잔 마실 시간도 없어”…‘과로’에 시달리는 의료계
동영상영역 끝
[기자]

지난주,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갑작스럽게 숨졌습니다.

고 윤한덕 센터장은 전용헬기 도입 등 제도 개선에 앞장서면서도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며 응급의료의 버팀목으로 현장을 지켜왔습니다.

한시도 제대로 쉴 수 없었던 이같은 생활은 비단 윤 센터장만의 일이 아니었는데요.

과로로 위협받고 있는 의료계 현장을 따라가봤습니다.

[리포트]

어제, 고 윤한덕 센터장 영결식.

유가족과 동료들이 마지막 길에 함께 했는데요.

닥터헬기 도입을 위해 함께 힘써왔던 오랜 동료 이국종 교수는 생명이 꺼져가는 환자를 싣고 갈 때 손을 잡아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창공에서 뵙자는 추도사를 남겼습니다.

설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윤한덕 센터장.

[고임석/국립중앙의료원 기조실장 : "일주일에 5~6일은 계속 집에 가지 않고 일을 해 오셨습니다. 보안요원이 순찰을 하지만 으레 야근을 하는 것으로 생각했고요……."]

윤 센터장은 평일에는 거의 집에 가지 않고 간이침대에서 생활하며 밤낮없이 일 해왔다고 합니다.

[조규종/한림대학교 강동성심병원 응급의학과장 : "중앙의료센터 센터장이신데도 불구하고 일선에 나서서 당직 업무를 하셨고요. 본인이 나서서 솔선수범해야 된다……."]

고 윤한덕 센터장의 사인은 급성 심정지지만, 누적된 과로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그의 죽음 뒤엔, 응급의료 인력 부족이라는 현실이 있었습니다.

서울의 한 병원 응급실입니다. 실려 온 환자가 다급히 옮겨집니다.

["우선 CPR(심폐소생술) 할게요. 에필(주사제) 주세요."]

하루에도 이런 위급한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는데요. 그러다 보니 제대로 된 끼니나, 잠은 포기할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황윤정/강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혹시 환자가 잘못될까봐……. 응급 환자들은 갑자기 안 좋아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과로 누적은 응급실 의료진뿐만 아니라, 수련 과정의 전공의들에게도 반복되는 일상입니다.

윤 센터장이 숨지기 며칠 전인 지난 1일, 인천의 한 병원에서 야간 당직 근무를 서던 소아청소년과 2년 차 전공의 신 모 씨가 사망했는데요.

[숨진 전공의 가족 : "(1차 부검 결과) 제 동생이 아무런 건강상에 이상이 없다는 거예요. 타살 흔적도 없고. 1, 2월이 중환자실 담당이었대요."]

병원 측은 규정을 초과하지 않았다는 입장인데요,

전날 오전 7시에 일을 시작한 신 씨는 24시간 일한 뒤 다시 10시간 남짓을 근무하도록 돼 있었습니다.

36시간까지 계속 근무하는 건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데요.

하지만, 동료 의사들은 평소에도 근무시간을 초과해 무리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주장하는데요,

바로 이런 상황입니다.

[길병원 전공의/음성변조 : "근무가 아니어서 회진을 못 돌았다고 할 경우에는 우리 애가 아픈데 왜 주치의 선생님이 안 오느냐 항의를 하고, 실제로 당직 근무가 아닌데도 불려 나간 적도 있고…."]

[숨진 전공의 가족 : "동생이 너무 바빴어요. 근무시간 외에 처방한 기록만 162건인가. (쉬는 날에도) 휴대전화에서 손을 못 떼요. 중간 중간 계속 확인하고."]

영화나 드라마에서 봤던 전공의들은 과연 어느 정도의 과로에 시달리고 있을까요?

고 윤한덕 센터장이나 앞서 전공의의 죽음이 남의 일 같지 않았다는데요.

[○○과 전공의/음성변조 : "나한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겠다."]

[□□과 전공의/음성변조 : "나도 그렇게 될 수 있겠구나."]

[△△과 전공의/음성변조 : "저희 동기들끼리 이 생활은 누가 한 명 죽어야 바뀐다고 농담으로 했던 이야기가 현실이 됐잖아요."]

신 씨처럼, 전공의들은 여러 가지 상황들 때문에 근무시간이 끝나도 맘 놓고 병원을 떠날 수 없다고 하는데요.

[○○과 전공의/음성변조 : "오프(쉬는 날이)가 되도 내가 주치의를 맡은 환자의 상태가 안 좋아지거나 아니면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이 환자를 버리고 떠날 수가 없습니다. 전혀 잠을 못 자고 환자들을 돌봐야 하는 상황들이 발생하죠."]

[이승우/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 "전공의라는 위치 자체가 근로자로서의 위치도 있지만 수련하는 교육생이라는 이중적 지위를 가지고 있거든요."]

전공의의 최대 근무시간은 주당 88시간, 하지만, 대형병원 상당수에서 이같은 규정은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연속 당직을 서면 11시간 보장해야 하는 휴식도 현실에선 거의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과 전공의/음성변조 : "뭐 1초도 못 쉬는 경우도 있었고요. 뭐 물 한 잔 마실 (시간도 없고) 밥은 당연히 못 먹고……."]

문제는, 이처럼 의료진에게 과로가 쌓일수록,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건데요,

한 전공의는 잠을 못자다보니 실수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과 전공의/음성변조 : "밤을 꼬박 새웠어요. 24시간 동안 거의 못 자고 당직할 때 '아, 이 환자 또 뽑나 보다.'하고 피를 뽑았어요. 뽑고 가져다주고 보니까 (피를 뽑아야 할 환자가) 다른 환자인 거예요."]

[이승우/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 "응급 상황이나 중한 상황에 놓여 있는 곳일수록 빠른 판단과 빠른 처치, 정확하게 치료가 들어가야 하는데 24시간 밤샘하면서 계속 일하다 보면 당연히 판단력이 흐려질 수밖에 없고…."]

의료진과 환자의 안전을 모두 지킬 수 있는 대안은 없는 걸까요?

[이승우/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 "인력의 문제가 아니라 분배의 문제로 볼 수 있거든요. 환자 수가 많은 2차와 3차 병원에는 오히려 의사가 적고, 오히려 환자는 왜 1차 병원인 의원급에는 잘 가지 않는지. 이런 문제들로 (접근해서) 해결해야 하지 않을까."]

"'아플 권리'가 의사들에겐 없는 것 같다.", "자신의 일이 동료에게 떠넘겨질까 아프기가 두렵다."는 전공의들.

위급한 상황에 처한 응급 환자들만큼이나 병원 진료 최전선에 나서있는 의료진들의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 [뉴스 따라잡기] “물 한 잔 마실 시간도 없어”…‘과로’에 시달리는 의료계
    • 입력 2019.02.11 (08:28)
    • 수정 2019.02.11 (09:05)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물 한 잔 마실 시간도 없어”…‘과로’에 시달리는 의료계
[기자]

지난주,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이 갑작스럽게 숨졌습니다.

고 윤한덕 센터장은 전용헬기 도입 등 제도 개선에 앞장서면서도 간이침대에서 쪽잠을 자며 응급의료의 버팀목으로 현장을 지켜왔습니다.

한시도 제대로 쉴 수 없었던 이같은 생활은 비단 윤 센터장만의 일이 아니었는데요.

과로로 위협받고 있는 의료계 현장을 따라가봤습니다.

[리포트]

어제, 고 윤한덕 센터장 영결식.

유가족과 동료들이 마지막 길에 함께 했는데요.

닥터헬기 도입을 위해 함께 힘써왔던 오랜 동료 이국종 교수는 생명이 꺼져가는 환자를 싣고 갈 때 손을 잡아주실 것으로 믿는다며 창공에서 뵙자는 추도사를 남겼습니다.

설을 하루 앞둔 지난 4일,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윤한덕 센터장.

[고임석/국립중앙의료원 기조실장 : "일주일에 5~6일은 계속 집에 가지 않고 일을 해 오셨습니다. 보안요원이 순찰을 하지만 으레 야근을 하는 것으로 생각했고요……."]

윤 센터장은 평일에는 거의 집에 가지 않고 간이침대에서 생활하며 밤낮없이 일 해왔다고 합니다.

[조규종/한림대학교 강동성심병원 응급의학과장 : "중앙의료센터 센터장이신데도 불구하고 일선에 나서서 당직 업무를 하셨고요. 본인이 나서서 솔선수범해야 된다……."]

고 윤한덕 센터장의 사인은 급성 심정지지만, 누적된 과로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그의 죽음 뒤엔, 응급의료 인력 부족이라는 현실이 있었습니다.

서울의 한 병원 응급실입니다. 실려 온 환자가 다급히 옮겨집니다.

["우선 CPR(심폐소생술) 할게요. 에필(주사제) 주세요."]

하루에도 이런 위급한 상황이 자주 발생한다는데요. 그러다 보니 제대로 된 끼니나, 잠은 포기할 수밖에 없다고 합니다.

[황윤정/강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 "혹시 환자가 잘못될까봐……. 응급 환자들은 갑자기 안 좋아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과로 누적은 응급실 의료진뿐만 아니라, 수련 과정의 전공의들에게도 반복되는 일상입니다.

윤 센터장이 숨지기 며칠 전인 지난 1일, 인천의 한 병원에서 야간 당직 근무를 서던 소아청소년과 2년 차 전공의 신 모 씨가 사망했는데요.

[숨진 전공의 가족 : "(1차 부검 결과) 제 동생이 아무런 건강상에 이상이 없다는 거예요. 타살 흔적도 없고. 1, 2월이 중환자실 담당이었대요."]

병원 측은 규정을 초과하지 않았다는 입장인데요,

전날 오전 7시에 일을 시작한 신 씨는 24시간 일한 뒤 다시 10시간 남짓을 근무하도록 돼 있었습니다.

36시간까지 계속 근무하는 건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데요.

하지만, 동료 의사들은 평소에도 근무시간을 초과해 무리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주장하는데요,

바로 이런 상황입니다.

[길병원 전공의/음성변조 : "근무가 아니어서 회진을 못 돌았다고 할 경우에는 우리 애가 아픈데 왜 주치의 선생님이 안 오느냐 항의를 하고, 실제로 당직 근무가 아닌데도 불려 나간 적도 있고…."]

[숨진 전공의 가족 : "동생이 너무 바빴어요. 근무시간 외에 처방한 기록만 162건인가. (쉬는 날에도) 휴대전화에서 손을 못 떼요. 중간 중간 계속 확인하고."]

영화나 드라마에서 봤던 전공의들은 과연 어느 정도의 과로에 시달리고 있을까요?

고 윤한덕 센터장이나 앞서 전공의의 죽음이 남의 일 같지 않았다는데요.

[○○과 전공의/음성변조 : "나한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겠다."]

[□□과 전공의/음성변조 : "나도 그렇게 될 수 있겠구나."]

[△△과 전공의/음성변조 : "저희 동기들끼리 이 생활은 누가 한 명 죽어야 바뀐다고 농담으로 했던 이야기가 현실이 됐잖아요."]

신 씨처럼, 전공의들은 여러 가지 상황들 때문에 근무시간이 끝나도 맘 놓고 병원을 떠날 수 없다고 하는데요.

[○○과 전공의/음성변조 : "오프(쉬는 날이)가 되도 내가 주치의를 맡은 환자의 상태가 안 좋아지거나 아니면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경우에는 이 환자를 버리고 떠날 수가 없습니다. 전혀 잠을 못 자고 환자들을 돌봐야 하는 상황들이 발생하죠."]

[이승우/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 "전공의라는 위치 자체가 근로자로서의 위치도 있지만 수련하는 교육생이라는 이중적 지위를 가지고 있거든요."]

전공의의 최대 근무시간은 주당 88시간, 하지만, 대형병원 상당수에서 이같은 규정은 지켜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연속 당직을 서면 11시간 보장해야 하는 휴식도 현실에선 거의 불가능하다고 합니다.

[△△과 전공의/음성변조 : "뭐 1초도 못 쉬는 경우도 있었고요. 뭐 물 한 잔 마실 (시간도 없고) 밥은 당연히 못 먹고……."]

문제는, 이처럼 의료진에게 과로가 쌓일수록, 그 피해는 고스란히 환자들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건데요,

한 전공의는 잠을 못자다보니 실수를 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과 전공의/음성변조 : "밤을 꼬박 새웠어요. 24시간 동안 거의 못 자고 당직할 때 '아, 이 환자 또 뽑나 보다.'하고 피를 뽑았어요. 뽑고 가져다주고 보니까 (피를 뽑아야 할 환자가) 다른 환자인 거예요."]

[이승우/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 "응급 상황이나 중한 상황에 놓여 있는 곳일수록 빠른 판단과 빠른 처치, 정확하게 치료가 들어가야 하는데 24시간 밤샘하면서 계속 일하다 보면 당연히 판단력이 흐려질 수밖에 없고…."]

의료진과 환자의 안전을 모두 지킬 수 있는 대안은 없는 걸까요?

[이승우/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 : "인력의 문제가 아니라 분배의 문제로 볼 수 있거든요. 환자 수가 많은 2차와 3차 병원에는 오히려 의사가 적고, 오히려 환자는 왜 1차 병원인 의원급에는 잘 가지 않는지. 이런 문제들로 (접근해서) 해결해야 하지 않을까."]

"'아플 권리'가 의사들에겐 없는 것 같다.", "자신의 일이 동료에게 떠넘겨질까 아프기가 두렵다."는 전공의들.

위급한 상황에 처한 응급 환자들만큼이나 병원 진료 최전선에 나서있는 의료진들의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