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함께 자던 4살 여아 때려 뇌사…여중생 구속
입력 2019.02.11 (11:30) 수정 2019.02.11 (11:32) 사회
함께 자던 4살 여아 때려 뇌사…여중생 구속
인천 부평경찰서는 4살 여아를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로 중학교 3학년 A(16)양을 구속했습니다.

A양은 지난 8일 오전 5시 30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교회 내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B(4)양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양은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뇌사 상태입니다.

경찰 조사결과, A양은 B양이 뒤척이는 등 잠을 방해하자 화를 참지 못하고 벽에 수 차례 밀치는 등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소방당국으로부터 범죄 의심 통보를 받고, 해당 교회로 출동해 A양을 긴급 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어제(10일)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경찰은 A양을 상대로 사건 당시 추가 폭행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 함께 자던 4살 여아 때려 뇌사…여중생 구속
    • 입력 2019.02.11 (11:30)
    • 수정 2019.02.11 (11:32)
    사회
함께 자던 4살 여아 때려 뇌사…여중생 구속
인천 부평경찰서는 4살 여아를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로 중학교 3학년 A(16)양을 구속했습니다.

A양은 지난 8일 오전 5시 30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교회 내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B(4)양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양은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뇌사 상태입니다.

경찰 조사결과, A양은 B양이 뒤척이는 등 잠을 방해하자 화를 참지 못하고 벽에 수 차례 밀치는 등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소방당국으로부터 범죄 의심 통보를 받고, 해당 교회로 출동해 A양을 긴급 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어제(10일) 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할 부득이한 사유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경찰은 A양을 상대로 사건 당시 추가 폭행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