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최대 명절’ 춘절 빙판길 교통사고…70여 대 충돌
입력 2019.02.11 (17:12) 수정 2019.02.11 (17:2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중국 최대 명절’ 춘절 빙판길 교통사고…70여 대 충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마무리하는 지난 주말, 구이저우 성에서 교통사고가 잇따라 일어나 2명이 숨지고 140여 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대형 버스가 승용차 위로 올라타 있습니다.

찌그러진 차들이 빈틈 없이 어지럽게 엉켜 있고, 오도 가도 못하는 차들의 행렬이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지난 주말 저녁, 중국 구이저우성 내 쓰젠 고속도로와 안장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현장 목격자 : "전부 100킬로미터 정도는 막힌 같아요. 오늘은 여기서 밤을 새워야 할 것 같네요."]

사고는 비가 온 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도로가 얼어붙어 일어났습니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마무리하는 주말 저녁이라 고속도로는 귀경 차량의 행렬이 이어지는 상태였습니다.

지역 정부 관계자는 두 사고로 모두 70여 대 차량이 서로 부딪쳐, 두 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140여 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고 40여 명이 입원 중입니다.

[구이저우 성 스첸현 판공실 관계자 : "경상자와 몸이 불편하다고 느끼는 사람, 놀란 사람 등 병원에 간 사람이 140명 정도 됩니다."]

관계 당국은 현장에 출동해 긴급 구조 작업을 벌였습니다.

다치지는 않았지만 사고로 차가 꼼짝할 수 없는 200여 명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부근 호텔 등지에서 잠을 청해야 했습니다.

도로는 사고 발생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정상으로 돌아왔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 ‘중국 최대 명절’ 춘절 빙판길 교통사고…70여 대 충돌
    • 입력 2019.02.11 (17:12)
    • 수정 2019.02.11 (17:20)
    뉴스 5
‘중국 최대 명절’ 춘절 빙판길 교통사고…70여 대 충돌
[앵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마무리하는 지난 주말, 구이저우 성에서 교통사고가 잇따라 일어나 2명이 숨지고 140여 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베이징 최영은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대형 버스가 승용차 위로 올라타 있습니다.

찌그러진 차들이 빈틈 없이 어지럽게 엉켜 있고, 오도 가도 못하는 차들의 행렬이 끝이 보이지 않습니다.

지난 주말 저녁, 중국 구이저우성 내 쓰젠 고속도로와 안장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가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현장 목격자 : "전부 100킬로미터 정도는 막힌 같아요. 오늘은 여기서 밤을 새워야 할 것 같네요."]

사고는 비가 온 뒤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도로가 얼어붙어 일어났습니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을 마무리하는 주말 저녁이라 고속도로는 귀경 차량의 행렬이 이어지는 상태였습니다.

지역 정부 관계자는 두 사고로 모두 70여 대 차량이 서로 부딪쳐, 두 명이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140여 명이 병원 치료를 받았고 40여 명이 입원 중입니다.

[구이저우 성 스첸현 판공실 관계자 : "경상자와 몸이 불편하다고 느끼는 사람, 놀란 사람 등 병원에 간 사람이 140명 정도 됩니다."]

관계 당국은 현장에 출동해 긴급 구조 작업을 벌였습니다.

다치지는 않았지만 사고로 차가 꼼짝할 수 없는 200여 명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부근 호텔 등지에서 잠을 청해야 했습니다.

도로는 사고 발생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정상으로 돌아왔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최영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