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김정은 전용기 ‘참매 1호’, 하노이까지 시험비행”
입력 2019.02.11 (21:12) 수정 2019.02.11 (22:0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김정은 전용기 ‘참매 1호’, 하노이까지 시험비행”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 어떤 교통편으로 가게될 지도 여러 추측과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김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 1호가 이미 지난해 말 베트남 하노이까지 시험 비행을 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하노이에서 송금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김여정 부부장 일행을 태우고 온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입니다.

제원상 비행 거리는 만 킬로미터지만 노후 기종으로 안전성 논란이 있습니다.

최근 참매 1호기가 북한에서 베트남까지 시험 비행을 했다고 한 대북소식통이 말했습니다.

비행구간은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시기는 지난해 12월 말이라고 덧붙 였습니다.

시기로 볼 때 12월 초,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베트남을 다녀간 이후, 정상회담 후보지로 지난해부터 하노이가 적극적으로 검토된 것으로 해석됩니다.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거리는 2,400km.

싱가포르의 절반 수준이어서 김정은 위원장이 참매 1호로 하노이에 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립니다.

김 위원장이 참매 1호기를 이용한다면 자국의 국적기를 이용하는 세계의 여느 국가 지도자와 같은 면모를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김준형/한동대 국제어문학부 교수 : "확실히 국격을 높이는 측면이 분명히 존재하고요. 두 번째는 승무원이나 내부에서 토의되는 모든 것들이 확실한 보안이 유지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장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싱가포르 회담 때는 참매 1호가 싱가포르까지 비행했지만 대표단만 탑승했고, 김 위원장은 중국 측에서 대여한 비행기를 이용했습니다.

이번에도 안전상의 이유로 중국에서 비행기를 빌리거나, 1950~60년대 김일성 주석의 하노이 방문 때처럼 열차 이용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내일부터 사흘 동안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가 북한을 공식 방문합니다.

리용호 외무상과 만나 의전과 방문 형식 등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노이에서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 [단독] “김정은 전용기 ‘참매 1호’, 하노이까지 시험비행”
    • 입력 2019.02.11 (21:12)
    • 수정 2019.02.11 (22:02)
    뉴스 9
[단독] “김정은 전용기 ‘참매 1호’, 하노이까지 시험비행”
[앵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 어떤 교통편으로 가게될 지도 여러 추측과 기사가 나오고 있는데, 김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 1호가 이미 지난해 말 베트남 하노이까지 시험 비행을 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하노이에서 송금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김여정 부부장 일행을 태우고 온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입니다.

제원상 비행 거리는 만 킬로미터지만 노후 기종으로 안전성 논란이 있습니다.

최근 참매 1호기가 북한에서 베트남까지 시험 비행을 했다고 한 대북소식통이 말했습니다.

비행구간은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시기는 지난해 12월 말이라고 덧붙 였습니다.

시기로 볼 때 12월 초,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베트남을 다녀간 이후, 정상회담 후보지로 지난해부터 하노이가 적극적으로 검토된 것으로 해석됩니다.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거리는 2,400km.

싱가포르의 절반 수준이어서 김정은 위원장이 참매 1호로 하노이에 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립니다.

김 위원장이 참매 1호기를 이용한다면 자국의 국적기를 이용하는 세계의 여느 국가 지도자와 같은 면모를 자연스럽게 보여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김준형/한동대 국제어문학부 교수 : "확실히 국격을 높이는 측면이 분명히 존재하고요. 두 번째는 승무원이나 내부에서 토의되는 모든 것들이 확실한 보안이 유지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장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지난해 싱가포르 회담 때는 참매 1호가 싱가포르까지 비행했지만 대표단만 탑승했고, 김 위원장은 중국 측에서 대여한 비행기를 이용했습니다.

이번에도 안전상의 이유로 중국에서 비행기를 빌리거나, 1950~60년대 김일성 주석의 하노이 방문 때처럼 열차 이용 가능성도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내일부터 사흘 동안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가 북한을 공식 방문합니다.

리용호 외무상과 만나 의전과 방문 형식 등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노이에서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