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정 서는 양승태 누가 맡나…이르면 오늘 재판부 결정
입력 2019.02.12 (06:13) 수정 2019.02.12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법정 서는 양승태 누가 맡나…이르면 오늘 재판부 결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제 공은 법원으로 넘어왔습니다.

담당 재판부는 이르면 오늘 결정될텐데요, 1심을 담당할 재판장들 상당수는 양 전 대법원장과 이런저런 관계가 얽혀 있어 벌써부터 재판의 공정성에 대한 의구심의 시선도 적지 않습니다.

때문에 법원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는데, 김유대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양승태/전 대법원장/지난 1월 11일 :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에게 헌신하는 마음으로..."]

후배 판사를 믿어달라던 양 전 대법원장, 이제 후배 판사의 법대 앞에 서게 됐습니다.

재판부는 어떻게 결정될까.

원칙은 전산 무작위 배당이지만, 양 전 대법원장 사건은 중요 사건으로 분류돼 관련 재판장들의 협의로 배당합니다.

이르면 오늘 결정되는데 공정성 시비가 일 수 있는 특정 재판부는 제외될 것으로 보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기소된 서울중앙지법에 현재 형사 합의부는 모두 16곳.

이중 7곳은 이달 말 법원 정기 인사로 재판장이 교체돼 배당에서 제외됩니다.

남은 9곳 중 2곳은 사법농단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김연학, 이영훈 부장판사가 재판장으로 있습니다.

반대로 판사 블랙리스트 피해자인 정계선 부장판사가 있는 재판부에도 이 사건이 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현재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사건을 맡은 재판부는 업무량이 과도한 점도 부담입니다.

현실적으로 양 전 대법원장 사건 배당이 가능한 재판부는 5곳뿐입니다.

이 중 사법농단 재판에 대비해 새로 구성된 34부와 35부 중 한 곳에 배당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입니다.

재판부 논란은 향후 서울고법에서 진행될 항소심과 대법원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근무 기간이 긴 고법 부장판사들의 경우 양 전 대법원장과의 연고 관계가 얽힐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대법관 13명 중 7명은 양 전 대법원장이 임명 제청했습니다.

검찰 조사를 받은 판사 100여명 중 상당수가 추가로 재판에 넘겨질텐데, 이 재판 역시 배당에 진통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법정 서는 양승태 누가 맡나…이르면 오늘 재판부 결정
    • 입력 2019.02.12 (06:13)
    • 수정 2019.02.12 (07:13)
    뉴스광장 1부
법정 서는 양승태 누가 맡나…이르면 오늘 재판부 결정
[앵커]

이제 공은 법원으로 넘어왔습니다.

담당 재판부는 이르면 오늘 결정될텐데요, 1심을 담당할 재판장들 상당수는 양 전 대법원장과 이런저런 관계가 얽혀 있어 벌써부터 재판의 공정성에 대한 의구심의 시선도 적지 않습니다.

때문에 법원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는데, 김유대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양승태/전 대법원장/지난 1월 11일 :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에게 헌신하는 마음으로..."]

후배 판사를 믿어달라던 양 전 대법원장, 이제 후배 판사의 법대 앞에 서게 됐습니다.

재판부는 어떻게 결정될까.

원칙은 전산 무작위 배당이지만, 양 전 대법원장 사건은 중요 사건으로 분류돼 관련 재판장들의 협의로 배당합니다.

이르면 오늘 결정되는데 공정성 시비가 일 수 있는 특정 재판부는 제외될 것으로 보입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기소된 서울중앙지법에 현재 형사 합의부는 모두 16곳.

이중 7곳은 이달 말 법원 정기 인사로 재판장이 교체돼 배당에서 제외됩니다.

남은 9곳 중 2곳은 사법농단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김연학, 이영훈 부장판사가 재판장으로 있습니다.

반대로 판사 블랙리스트 피해자인 정계선 부장판사가 있는 재판부에도 이 사건이 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현재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사건을 맡은 재판부는 업무량이 과도한 점도 부담입니다.

현실적으로 양 전 대법원장 사건 배당이 가능한 재판부는 5곳뿐입니다.

이 중 사법농단 재판에 대비해 새로 구성된 34부와 35부 중 한 곳에 배당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입니다.

재판부 논란은 향후 서울고법에서 진행될 항소심과 대법원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근무 기간이 긴 고법 부장판사들의 경우 양 전 대법원장과의 연고 관계가 얽힐 가능성이 더 높습니다.

대법관 13명 중 7명은 양 전 대법원장이 임명 제청했습니다.

검찰 조사를 받은 판사 100여명 중 상당수가 추가로 재판에 넘겨질텐데, 이 재판 역시 배당에 진통을 겪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