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한국거래소 압수수색…‘삼성바이오 상장’ 특혜 의혹 추적
입력 2019.03.15 (12:01) 수정 2019.03.15 (13:1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검찰, 한국거래소 압수수색…‘삼성바이오 상장’ 특혜 의혹 추적
동영상영역 끝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틀째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하고 있는데, 상장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을 밝혀내는 데 수사력을 모으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 한국거래소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대상은 유가증권시장본부로 검찰은 어제에 이어 이틀째 한국거래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2016년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스피 시장에 상장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한국거래소는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 직전에 유가증권 상장 요건을 완화했습니다.

이 때문에 당시 영업이익을 내지 못하던 삼성바이오가 상장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삼성바이오의 상장 관련 의혹은 검찰이 수사 중인 분식회계 의혹과도 맞물려 있습니다.

삼성바이오가 2015년 회계처리 기준을 바꾸지 않았다면, 완전자본잠식 상태로 아예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어제 삼성물산과 삼성SDS 데이터센터 등 10여 곳에 대해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해 12월 삼성바이오 본사 등에 대해 대대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한 지 거의 3달 만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검찰, 한국거래소 압수수색…‘삼성바이오 상장’ 특혜 의혹 추적
    • 입력 2019.03.15 (12:01)
    • 수정 2019.03.15 (13:10)
    뉴스 12
검찰, 한국거래소 압수수색…‘삼성바이오 상장’ 특혜 의혹 추적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틀째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하고 있는데, 상장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을 밝혀내는 데 수사력을 모으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오전 한국거래소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대상은 유가증권시장본부로 검찰은 어제에 이어 이틀째 한국거래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2016년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스피 시장에 상장되는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한국거래소는 당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상장 직전에 유가증권 상장 요건을 완화했습니다.

이 때문에 당시 영업이익을 내지 못하던 삼성바이오가 상장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삼성바이오의 상장 관련 의혹은 검찰이 수사 중인 분식회계 의혹과도 맞물려 있습니다.

삼성바이오가 2015년 회계처리 기준을 바꾸지 않았다면, 완전자본잠식 상태로 아예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어제 삼성물산과 삼성SDS 데이터센터 등 10여 곳에 대해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해 12월 삼성바이오 본사 등에 대해 대대적으로 압수수색을 실시한 지 거의 3달 만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