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승리·정준영 카톡방 ‘경찰총장’은 총경급…‘황금폰’ 등 3대 확보”
입력 2019.03.15 (12:02) 수정 2019.03.15 (13:1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승리·정준영 카톡방 ‘경찰총장’은 총경급…‘황금폰’ 등 3대 확보”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수 정준영 씨와 승리가 어제 나란히 경찰에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고, 오늘 아침 귀가했습니다.

경찰은 정준영 씨에 대해선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 승리에 대해서는 성매매 알선 혐의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가수 정준영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어제 오전부터 21시간에 걸쳐 조사를 벌인 뒤 오늘 아침 돌려보냈습니다.

[정준영/가수 :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요. 조사 성실히 솔직하게 진술했습니다. 그리고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서도 다 있는 그대로 제출하고..."]

정 씨는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정 씨가 메신저 대화방에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영상이 촬영, 유포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추궁했습니다.

또 정 씨의 휴대전화 3대를 모두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또 정 씨의 머리카락과 소변을 임의 제출받아 마약 투약 여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가수 승리 씨도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16시간에 걸친 밤샘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사 뒤 승리 씨는 오는 25일로 예정된 군 입대를 연기할 뜻을 밝혔습니다.

승리의 동업자이자 성매매 알선 혐의를 함께 받고 있는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도 어제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유 대표를 상대로 대화방에서 나눈 '경찰총장'이 누구를 가리키는 것인지 집중적으로 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대표는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승리·정준영 카톡방 ‘경찰총장’은 총경급…‘황금폰’ 등 3대 확보”
    • 입력 2019.03.15 (12:02)
    • 수정 2019.03.15 (13:10)
    뉴스 12
“승리·정준영 카톡방 ‘경찰총장’은 총경급…‘황금폰’ 등 3대 확보”
[앵커]

가수 정준영 씨와 승리가 어제 나란히 경찰에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고, 오늘 아침 귀가했습니다.

경찰은 정준영 씨에 대해선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 승리에 대해서는 성매매 알선 혐의를 집중 추궁했습니다.

김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가수 정준영 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어제 오전부터 21시간에 걸쳐 조사를 벌인 뒤 오늘 아침 돌려보냈습니다.

[정준영/가수 :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요. 조사 성실히 솔직하게 진술했습니다. 그리고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서도 다 있는 그대로 제출하고..."]

정 씨는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정 씨가 메신저 대화방에 올린 영상들이 상대방의 동의를 구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영상이 촬영, 유포된 경위를 집중적으로 추궁했습니다.

또 정 씨의 휴대전화 3대를 모두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또 정 씨의 머리카락과 소변을 임의 제출받아 마약 투약 여부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정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가수 승리 씨도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16시간에 걸친 밤샘 조사를 받았습니다.

조사 뒤 승리 씨는 오는 25일로 예정된 군 입대를 연기할 뜻을 밝혔습니다.

승리의 동업자이자 성매매 알선 혐의를 함께 받고 있는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도 어제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은 유 대표를 상대로 대화방에서 나눈 '경찰총장'이 누구를 가리키는 것인지 집중적으로 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대표는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