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학의 사건 배후 밝혀라” vs “드루킹 재수사해라”…여야 공방
입력 2019.03.20 (06:21) 수정 2019.03.20 (07:58)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김학의 사건 배후 밝혀라” vs “드루킹 재수사해라”…여야 공방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국회에서는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이 열렸습니다.

여야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폭력 의혹과 드루킹 사건 등을 놓고, 공수처 설치 문제와 연관 지으며 격돌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당은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진상 규명을 강조한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집중 질의했습니다.

[이석현/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제 와서 검찰이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차관인 건 맞는데 강간 혐의하고 무관하다 이렇게 판단했다는 말이 있던데..."]

[박상기/법무무 장관 : "그것에 대한 판단은 역시 좀 기다려봐야 되겠습니다."]

[전해철/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학의 전 차관사건 보면 공수처 왜 필요한지 라는 것을 단적인 예로 보여 주고 있다고..."]

당시 각각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도 겨냥했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민들이 청와대, 법무부 장관 그 당시에 이 지휘 라인에서 어떻게 개입되었는지를 궁금해 합니다."]

한국당은 드루킹 사건으로 맞불을 놨습니다.

[주호영/자유한국당 의원 : "꼭 수사가 필요하다면 가장 먼저 검경이 수사 해태한 드루킹 게이트 사건에 관해서 재수사를 하든지..."]

[박성중/자유한국당 의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영부인 관련 증거 드러나면 수사 할 용의가 있으십니까?"]

버닝썬 사건을 놓고 현 청와대에 대한 책임론도 나왔고,

[이태규/바른미래당 의원 :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어떻게 근무하게 되었습니까?"]

설전 수준의 팽팽한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공수처는 그럼 지고지선입니까?"]

[이낙연/국무총리 : "의원님들 여러분께서 지혜를 내서 좋은 안을 만들어 주시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수사대상이 개혁을 말하니 소가 웃을 일이다."]

[이낙연/국무총리 : "그렇게 단정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오늘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는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등이 주요 쟁점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김학의 사건 배후 밝혀라” vs “드루킹 재수사해라”…여야 공방
    • 입력 2019.03.20 (06:21)
    • 수정 2019.03.20 (07:58)
    뉴스광장 1부
“김학의 사건 배후 밝혀라” vs “드루킹 재수사해라”…여야 공방
[앵커]

어제 국회에서는 국회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이 열렸습니다.

여야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폭력 의혹과 드루킹 사건 등을 놓고, 공수처 설치 문제와 연관 지으며 격돌했습니다.

안다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당은 문재인 대통령까지 나서 진상 규명을 강조한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집중 질의했습니다.

[이석현/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제 와서 검찰이 동영상 속 인물이 김 차관인 건 맞는데 강간 혐의하고 무관하다 이렇게 판단했다는 말이 있던데..."]

[박상기/법무무 장관 : "그것에 대한 판단은 역시 좀 기다려봐야 되겠습니다."]

[전해철/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학의 전 차관사건 보면 공수처 왜 필요한지 라는 것을 단적인 예로 보여 주고 있다고..."]

당시 각각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곽상도 의원도 겨냥했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국민들이 청와대, 법무부 장관 그 당시에 이 지휘 라인에서 어떻게 개입되었는지를 궁금해 합니다."]

한국당은 드루킹 사건으로 맞불을 놨습니다.

[주호영/자유한국당 의원 : "꼭 수사가 필요하다면 가장 먼저 검경이 수사 해태한 드루킹 게이트 사건에 관해서 재수사를 하든지..."]

[박성중/자유한국당 의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영부인 관련 증거 드러나면 수사 할 용의가 있으십니까?"]

버닝썬 사건을 놓고 현 청와대에 대한 책임론도 나왔고,

[이태규/바른미래당 의원 :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어떻게 근무하게 되었습니까?"]

설전 수준의 팽팽한 신경전도 이어졌습니다.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공수처는 그럼 지고지선입니까?"]

[이낙연/국무총리 : "의원님들 여러분께서 지혜를 내서 좋은 안을 만들어 주시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전희경/자유한국당 의원 : "수사대상이 개혁을 말하니 소가 웃을 일이다."]

[이낙연/국무총리 : "그렇게 단정할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오늘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는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등이 주요 쟁점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