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특수강간 의혹’ 김학의, 인천공항서 출국하려다 제지…긴급 출국금지
입력 2019.03.23 (06:01) 수정 2019.03.23 (14:1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특수강간 의혹’ 김학의, 인천공항서 출국하려다 제지…긴급 출국금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특수 강간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어젯밤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려다 제지당했습니다.

법무부는 김 차관에 대해 긴급출국금지조치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특수 강간'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김 전 차관은 어젯밤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려다 출입국관리본부에 의해 제지당했습니다.

김 전 차관이 타려던 항공편은 오늘 새벽 0시 20분에 출발하는 태국 방콕행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무부는 김 전 차관에 대해 긴급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출입국관리법에 따르면 피의자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 우려가 있을 때 수사기관은 출입국관리공무원에게 출국금지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앞서 김 전 차관은 지난 15일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공개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수사권이 없는 진상조사단은 압수수색이나 구인 같은 강제 수사를 벌일 수 없어 김 전 차관의 해외 도피 우려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김 전 차관은 2013년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원주에 있는 별장에서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수사를 받았지만 무혐의 처분됐고, 이후 1년 뒤 피해 여성이 김 전 차관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지만 검찰은 또 다시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김 전 차관 사건에 대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지시하면서 5년 만의 재수사 가능성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 ‘특수강간 의혹’ 김학의, 인천공항서 출국하려다 제지…긴급 출국금지
    • 입력 2019.03.23 (06:01)
    • 수정 2019.03.23 (14:10)
    뉴스광장 1부
‘특수강간 의혹’ 김학의, 인천공항서 출국하려다 제지…긴급 출국금지
[앵커]

특수 강간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어젯밤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려다 제지당했습니다.

법무부는 김 차관에 대해 긴급출국금지조치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특수 강간'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김 전 차관은 어젯밤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려다 출입국관리본부에 의해 제지당했습니다.

김 전 차관이 타려던 항공편은 오늘 새벽 0시 20분에 출발하는 태국 방콕행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법무부는 김 전 차관에 대해 긴급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출입국관리법에 따르면 피의자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 우려가 있을 때 수사기관은 출입국관리공무원에게 출국금지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앞서 김 전 차관은 지난 15일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공개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수사권이 없는 진상조사단은 압수수색이나 구인 같은 강제 수사를 벌일 수 없어 김 전 차관의 해외 도피 우려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김 전 차관은 2013년 건설업자 윤중천 씨로부터 원주에 있는 별장에서 성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수사를 받았지만 무혐의 처분됐고, 이후 1년 뒤 피해 여성이 김 전 차관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지만 검찰은 또 다시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김 전 차관 사건에 대해 철저한 진상 규명을 지시하면서 5년 만의 재수사 가능성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