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트럼프 “대규모 대북 추가 제재 철회 명령”…발언 의도는?
입력 2019.03.23 (12:01) 수정 2019.03.23 (12:05)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대규모 대북 추가 제재 철회 명령”…발언 의도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철회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정확히 무슨 제재를 가리키는지는 확인되고 있지 않은 가운데. 북미협상에 새로운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측이 미국과의 협상 중단 검토를 언급한 이후 8일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관련 입장을 내놨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 대한 기존 제재에 대규모 추가 제재가 더해질 것이라고 재무부 발표가 이뤄졌다, 오늘 이런 추가 제재를 철회하라고 명령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철회를 명령했다는 '추가 제재'가 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하루 전 미국 재무부가 중국 해운사 2곳 등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한 것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고, 미 정치권에선 대통령이 행정부의 발표를 하루만에 뒤집었다는 등의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대북제재는 전날 재무부가 발표한 제재가 아니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일부 기자들은 SNS를 통해 대통령이 언급한 것은 다음주로 예정됐던 대규모 신규 제재를 하지 말라는 뜻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미국 CNN 보도 : "대통령이 트위터 글을 올린지 2시간 넘게 지났지만 행정부도 혼선을 빚었고 대통령이 정확히 무엇을 얘기한 건지 파악 중입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은 트윗에서 언급한 대북 추가제재가 무엇인지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이와 관련해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좋아하며 이런 제재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하노이 회담 이후 미국 정치권에서 대북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르는 가운데, 압박 전략은 유지하되 수위를 조절하며 북한에 유화적인 신호를 보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트럼프 “대규모 대북 추가 제재 철회 명령”…발언 의도는?
    • 입력 2019.03.23 (12:01)
    • 수정 2019.03.23 (12:05)
    뉴스 12
트럼프 “대규모 대북 추가 제재 철회 명령”…발언 의도는?
[앵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를 철회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정확히 무슨 제재를 가리키는지는 확인되고 있지 않은 가운데. 북미협상에 새로운 물꼬를 틀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송영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 측이 미국과의 협상 중단 검토를 언급한 이후 8일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관련 입장을 내놨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에 대한 기존 제재에 대규모 추가 제재가 더해질 것이라고 재무부 발표가 이뤄졌다, 오늘 이런 추가 제재를 철회하라고 명령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철회를 명령했다는 '추가 제재'가 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하루 전 미국 재무부가 중국 해운사 2곳 등에 대한 추가 제재를 발표한 것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고, 미 정치권에선 대통령이 행정부의 발표를 하루만에 뒤집었다는 등의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대북제재는 전날 재무부가 발표한 제재가 아니라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일부 기자들은 SNS를 통해 대통령이 언급한 것은 다음주로 예정됐던 대규모 신규 제재를 하지 말라는 뜻이라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미국 CNN 보도 : "대통령이 트위터 글을 올린지 2시간 넘게 지났지만 행정부도 혼선을 빚었고 대통령이 정확히 무엇을 얘기한 건지 파악 중입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은 트윗에서 언급한 대북 추가제재가 무엇인지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이와 관련해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을 좋아하며 이런 제재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하노이 회담 이후 미국 정치권에서 대북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르는 가운데, 압박 전략은 유지하되 수위를 조절하며 북한에 유화적인 신호를 보낸 것으로 해석됩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