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 불…마크롱 “우리 일부가 탔다”
입력 2019.04.16 (02:49) 수정 2019.04.16 (08:45) 국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 불…마크롱 “우리 일부가 탔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규모 화재가 발생해, 진화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는 현지시간 15일 오후 6시 50분쯤 파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고 밝혔습니다.

진화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불길은 확산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킨 상태입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예정됐던 대국민담화를 전격 취소하고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매우 슬프다, 우리 일부가 불탔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해 오후 8시 7분쯤 "대성당의 지붕이 완전히 붕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이 잡혔습니다.

화재 현장 근처에서는 울먹이는 시민들의 모습이 목격되는 가운데,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대성당 안에 많은 예술작품이 있다, 정말 큰 비극이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 고딕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하루 평균 3만 여 명의 관광객이 찾는 대표적 파리의 관광명소로 꼽힙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 불…마크롱 “우리 일부가 탔다”
    • 입력 2019.04.16 (02:49)
    • 수정 2019.04.16 (08:45)
    국제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큰 불…마크롱 “우리 일부가 탔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대규모 화재가 발생해, 진화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는 현지시간 15일 오후 6시 50분쯤 파리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고 밝혔습니다.

진화 작업이 진행 중이지만, 불길은 확산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킨 상태입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예정됐던 대국민담화를 전격 취소하고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매우 슬프다, 우리 일부가 불탔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은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해 오후 8시 7분쯤 "대성당의 지붕이 완전히 붕괴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프랑스2 방송이 전한 현장 화면에서는 대성당 첨탑이 불길과 연기 속에 무너지는 모습이 잡혔습니다.

화재 현장 근처에서는 울먹이는 시민들의 모습이 목격되는 가운데, 안 이달고 파리 시장은 "대성당 안에 많은 예술작품이 있다, 정말 큰 비극이 벌어졌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 고딕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하루 평균 3만 여 명의 관광객이 찾는 대표적 파리의 관광명소로 꼽힙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