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사 검증을 ‘검증’해보니…‘내맘대로’ 검증도 가능
입력 2019.04.19 (21:05) 수정 2019.04.19 (22:2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인사 검증을 ‘검증’해보니…‘내맘대로’ 검증도 가능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러 기준을 만들고​ '​국민 눈높이'를 고려한다고 해서 다 해결되는 건 아닙니다.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 사례처럼 검증 단계에서 결격 사유를 걸러내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공직자 인사 검증시스템의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는 건데요,

인사검증 시스템이 어떤 식으로 작동하고, ​또 무슨 문제가 있는 건지,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보통 후보자가 3배수로 압축되면, 검증이 시작됩니다.

민정수석실의 공직기강비서관실 산하 인사검증팀이 전담하는데, 자료와 평판검증, 두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이은권/자유한국당 의원/국토위원 : "고위공직 예비후보자 사전질문서 제출하셨습니까?"]

자료검증의 시작은 사전질문서입니다.

65쪽 분량, 186개항에 대해 후보자가 답해야 하는데, 검증팀이 이 답변자료를 국세청, 금감원, 감사원 등 10여개 기관에 확인해 진위 여부를 조회합니다.

평판검증은 서류로는 알 수 없는 이른바 '세평'을 수집합니다.

과거 경찰과 국정원이 비위 사례 등을 수집해 왔는데 국정원이 빠지면서 정보량이 크게 줄었습니다.

[노영민/청와대 비서실장/4일 : "과거처럼 국정원등 정보기관의 존안 자료를 활용한다면 조금은 나아질 것입니다. 그렇지만 문재인 정부는 절대할 수 없다."]

여기까지 마무리되면, 최종 보고서가 작성됩니다.

정권마다 차이가 있지만, '문제없음'부터 '문제있음'까지 단계별로 적격 여부를 명시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인사검증 업무에 대한 명확한 근거 법률이 없다는 점, 청와대의 비공개 내규가 전부이다보니, 검증 기간이나 강도가 오락가락하기도 합니다.

한 전직 검증팀장은 2~3일 안에 검증을 끝내라는 경우도 있고, 검증 자체를 생략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대표적 사례가 '스폰서 의혹'으로 낙마했던 천성관 전 검찰총장 후보자입니다.

[신동화/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 간사 : "인사권자의 의중이 더 인사검증과정에 많이 반영될 수 있고, 자의적이거나 온정주의적인 인사권자의 입장에서 진행될 가능성이 있게 되겠죠."]

부실 검증이 제도적으로 열려 있는 셈입니다.

그동안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인사검증위원회'를 설치하고 검증을 공식화하자는 논의가 반복됐지만, 입법은 번번이 무산됐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 인사 검증을 ‘검증’해보니…‘내맘대로’ 검증도 가능
    • 입력 2019.04.19 (21:05)
    • 수정 2019.04.19 (22:22)
    뉴스 9
인사 검증을 ‘검증’해보니…‘내맘대로’ 검증도 가능
[앵커]

여러 기준을 만들고​ '​국민 눈높이'를 고려한다고 해서 다 해결되는 건 아닙니다.

조동호 과기부 장관 후보자 사례처럼 검증 단계에서 결격 사유를 걸러내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공직자 인사 검증시스템의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는 건데요,

인사검증 시스템이 어떤 식으로 작동하고, ​또 무슨 문제가 있는 건지, 김준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보통 후보자가 3배수로 압축되면, 검증이 시작됩니다.

민정수석실의 공직기강비서관실 산하 인사검증팀이 전담하는데, 자료와 평판검증, 두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이은권/자유한국당 의원/국토위원 : "고위공직 예비후보자 사전질문서 제출하셨습니까?"]

자료검증의 시작은 사전질문서입니다.

65쪽 분량, 186개항에 대해 후보자가 답해야 하는데, 검증팀이 이 답변자료를 국세청, 금감원, 감사원 등 10여개 기관에 확인해 진위 여부를 조회합니다.

평판검증은 서류로는 알 수 없는 이른바 '세평'을 수집합니다.

과거 경찰과 국정원이 비위 사례 등을 수집해 왔는데 국정원이 빠지면서 정보량이 크게 줄었습니다.

[노영민/청와대 비서실장/4일 : "과거처럼 국정원등 정보기관의 존안 자료를 활용한다면 조금은 나아질 것입니다. 그렇지만 문재인 정부는 절대할 수 없다."]

여기까지 마무리되면, 최종 보고서가 작성됩니다.

정권마다 차이가 있지만, '문제없음'부터 '문제있음'까지 단계별로 적격 여부를 명시합니다.

가장 큰 문제는 인사검증 업무에 대한 명확한 근거 법률이 없다는 점, 청와대의 비공개 내규가 전부이다보니, 검증 기간이나 강도가 오락가락하기도 합니다.

한 전직 검증팀장은 2~3일 안에 검증을 끝내라는 경우도 있고, 검증 자체를 생략하기도 한다고 말했습니다.

대표적 사례가 '스폰서 의혹'으로 낙마했던 천성관 전 검찰총장 후보자입니다.

[신동화/참여연대 행정감시센터 간사 : "인사권자의 의중이 더 인사검증과정에 많이 반영될 수 있고, 자의적이거나 온정주의적인 인사권자의 입장에서 진행될 가능성이 있게 되겠죠."]

부실 검증이 제도적으로 열려 있는 셈입니다.

그동안 이를 해결하기 위해 '인사검증위원회'를 설치하고 검증을 공식화하자는 논의가 반복됐지만, 입법은 번번이 무산됐습니다.

KBS 뉴스 김준범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