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스토리] 재난이 닥쳐도…‘둥지 알’ 지킨다
입력 2019.05.15 (20:46) 수정 2019.05.15 (20:50)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스토리] 재난이 닥쳐도…‘둥지 알’ 지킨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4월 러시아 극동지역에서는 큰 산불이 나서 축구장 5000배 면적의 산림을 태웠습니다.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이 가족에게는 목숨이 위태로운 순간이었습니다.

영상, 함께 보시죠.

[리포트]

강한 바람에 불길이 삽시간에 번집니다.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가운데, 새 한마리가 자리를 떠날 줄 모르는데요.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황새입니다.

둥지에 알을 품기 위해 묵묵히 자리를 지킨 건데요.

들판이 잿더미가 된 뒤에도 한참동안 알을 품었습니다.

야생동물 기금이 황새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철탑에 cctv를 설치했던 건데요.

재난이 닥쳐도 알을 품은 모정이 고스란히 카메라에 찍혔고요.

네 마리의 새끼가 부화했다는 반가운 소식도 전해지네요.
  • [글로벌 스토리] 재난이 닥쳐도…‘둥지 알’ 지킨다
    • 입력 2019.05.15 (20:46)
    • 수정 2019.05.15 (20:50)
    글로벌24
[글로벌 스토리] 재난이 닥쳐도…‘둥지 알’ 지킨다
[앵커]

지난 4월 러시아 극동지역에서는 큰 산불이 나서 축구장 5000배 면적의 산림을 태웠습니다.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이 가족에게는 목숨이 위태로운 순간이었습니다.

영상, 함께 보시죠.

[리포트]

강한 바람에 불길이 삽시간에 번집니다.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는 가운데, 새 한마리가 자리를 떠날 줄 모르는데요.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황새입니다.

둥지에 알을 품기 위해 묵묵히 자리를 지킨 건데요.

들판이 잿더미가 된 뒤에도 한참동안 알을 품었습니다.

야생동물 기금이 황새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철탑에 cctv를 설치했던 건데요.

재난이 닥쳐도 알을 품은 모정이 고스란히 카메라에 찍혔고요.

네 마리의 새끼가 부화했다는 반가운 소식도 전해지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