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17년간 함께한 두남자, 칸에서도 함께 웃었다
입력 2019.05.26 (19:03)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영상] 17년간 함께한 두남자, 칸에서도 함께 웃었다
동영상영역 끝
지난 21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공개돼 8분간의 기립 박수를 받았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오늘 새벽(현지시간 25일)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 무대에 올라 "영화감독을 꿈꾸던 소심하고 어리숙한 12살 소년이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만지는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이 자리에 함께해 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 송강호 선배의 소감을 듣고 싶다"는 첫 소감을 밝혔습니다.

'기생충' 최초 공개 현장부터 황금종려상 수상 직후 한국 기자들과 가진 첫 인터뷰 현장까지, 영상에 담았습니다.
  • [현장영상] 17년간 함께한 두남자, 칸에서도 함께 웃었다
    • 입력 2019.05.26 (19:03)
    케이야
[현장영상] 17년간 함께한 두남자, 칸에서도 함께 웃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프랑스 칸영화제에서 공개돼 8분간의 기립 박수를 받았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오늘 새벽(현지시간 25일)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 무대에 올라 "영화감독을 꿈꾸던 소심하고 어리숙한 12살 소년이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만지는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 이 자리에 함께해 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 송강호 선배의 소감을 듣고 싶다"는 첫 소감을 밝혔습니다.

'기생충' 최초 공개 현장부터 황금종려상 수상 직후 한국 기자들과 가진 첫 인터뷰 현장까지, 영상에 담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