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국회 패스트트랙 본격 수사…“증거 CCTV만 영화 100편 분량”
입력 2019.05.27 (15:22) 수정 2019.05.27 (15:27) 사회
경찰, 국회 패스트트랙 본격 수사…“증거 CCTV만 영화 100편 분량”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한 정치권의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고발인 조사 등 본격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오늘(27일) 기자간담회에서 "16건 고소·고발을 받아 고발인 조사와 CCTV 영상을 분석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지난 22일 국회 사무처 직원을 소환조사하는 등 지금까지 고발인 4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민주당, 정의당의 고소·고발인 조사가 안 됐다"면서 "CCTV만 210GB(기가바이트)로 영화 한 편을 2GB로 볼 때 영화 100편 분량"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벌이는 등 대치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국회법 위반·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무더기 고발했고, 한국당 역시 민주당 의원들을 공동상해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경찰, 국회 패스트트랙 본격 수사…“증거 CCTV만 영화 100편 분량”
    • 입력 2019.05.27 (15:22)
    • 수정 2019.05.27 (15:27)
    사회
경찰, 국회 패스트트랙 본격 수사…“증거 CCTV만 영화 100편 분량”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과 관련한 정치권의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고발인 조사 등 본격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오늘(27일) 기자간담회에서 "16건 고소·고발을 받아 고발인 조사와 CCTV 영상을 분석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지난 22일 국회 사무처 직원을 소환조사하는 등 지금까지 고발인 4명에 대한 조사를 마쳤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민주당, 정의당의 고소·고발인 조사가 안 됐다"면서 "CCTV만 210GB(기가바이트)로 영화 한 편을 2GB로 볼 때 영화 100편 분량"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말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싸고 몸싸움을 벌이는 등 대치하는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국회법 위반·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무더기 고발했고, 한국당 역시 민주당 의원들을 공동상해 등 혐의로 고소·고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