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찢기고 파손되고…유람선 침몰 사고 순간 고스란히
입력 2019.06.12 (06:33) 수정 2019.06.12 (09:2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찢기고 파손되고…유람선 침몰 사고 순간 고스란히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양을 마친 유람선에는 급박한 사고 순간이 그대로 드러나 있습니다.

인양과정을 지켜보던 시민들은 사고의 순간을 떠올리며 안타까워했습니다.

정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다뉴브 강 물살 위로 13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허블레아니 호.

갑판까지 드러낸 선체, 찢어진 푸른 방수포와 엉겨붙은 각종 부유물로 어지럽습니다.

뒤에서 큰 크루즈선에 부딪혔기 때문에 배 뒷부분은 크게 파손되며 휘어져 있습니다.

인양과정에서 철선을 하나 더 걸어야 했던 이윱니다.

뱃머리에는 사용하지도 못한 구명튜브 세 개가 무심하게 매달려 있었습니다.

조타실과 화장실 쪽문은 파손돼 안이 훤하게 들여다보입니다.

평소라면 출근 시민과 이른 관광객으로 가득했을 머르기트 다리는 인양 작업으로 보행자 통행이 제한되며 고요함 마저 흘렀습니다.

경찰의 통제선 밖 곳곳에 시민들이 모여들어 인양 현장을 지켜봤습니다.

[버르너버쉬 깔만/주민 : "사람들이 많이 모였군요. 너무 끔직합니다."]

실종자를 찾았다는 소식이 다행스럽다면서도, 너무나 비극적인 사건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아노쉬 까다르/주민 : "저도 유람선에 탄 적이 있습니다. 저 역시 같은 사고를 당할 수 있다고 생각하니 너무 끔찍합니다."]

인양 작업이 끝날때까지 자리를 뜨지 못한 시민들은 끔찍하고 비극적인 일을 당한 한국에 애도를 표했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 찢기고 파손되고…유람선 침몰 사고 순간 고스란히
    • 입력 2019.06.12 (06:33)
    • 수정 2019.06.12 (09:26)
    뉴스광장 1부
찢기고 파손되고…유람선 침몰 사고 순간 고스란히
[앵커]

인양을 마친 유람선에는 급박한 사고 순간이 그대로 드러나 있습니다.

인양과정을 지켜보던 시민들은 사고의 순간을 떠올리며 안타까워했습니다.

정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다뉴브 강 물살 위로 13일 만에 모습을 드러낸 허블레아니 호.

갑판까지 드러낸 선체, 찢어진 푸른 방수포와 엉겨붙은 각종 부유물로 어지럽습니다.

뒤에서 큰 크루즈선에 부딪혔기 때문에 배 뒷부분은 크게 파손되며 휘어져 있습니다.

인양과정에서 철선을 하나 더 걸어야 했던 이윱니다.

뱃머리에는 사용하지도 못한 구명튜브 세 개가 무심하게 매달려 있었습니다.

조타실과 화장실 쪽문은 파손돼 안이 훤하게 들여다보입니다.

평소라면 출근 시민과 이른 관광객으로 가득했을 머르기트 다리는 인양 작업으로 보행자 통행이 제한되며 고요함 마저 흘렀습니다.

경찰의 통제선 밖 곳곳에 시민들이 모여들어 인양 현장을 지켜봤습니다.

[버르너버쉬 깔만/주민 : "사람들이 많이 모였군요. 너무 끔직합니다."]

실종자를 찾았다는 소식이 다행스럽다면서도, 너무나 비극적인 사건이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아노쉬 까다르/주민 : "저도 유람선에 탄 적이 있습니다. 저 역시 같은 사고를 당할 수 있다고 생각하니 너무 끔찍합니다."]

인양 작업이 끝날때까지 자리를 뜨지 못한 시민들은 끔찍하고 비극적인 일을 당한 한국에 애도를 표했습니다.

KBS 뉴스 정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