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북한 어선 은폐 의혹 사실 아냐”
입력 2019.06.20 (21:03) 수정 2019.06.20 (21:0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靑 “북한 어선 은폐 의혹 사실 아냐”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군 당국이 사실 관계를 은폐하려고 했다는, 이 상황에 대해 청와대는 조금 다른 입장입니다. 의혹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지선 기자, 이런 내용을 보고받고도 다르게 발표한 이유에 대해 청와대는 뭐라고 해명했나요?

[기자]

먼저 청와대와 합참은 사건 발생 당일 15일, 해경으로부터 최초 보고를 받았고, 매뉴얼에 따라 보도자료를 내도록 조취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선박이나 사람이 내려오면 신변보호를 위해 비공개가 원칙인데, 이런 이유로 매뉴얼에 가능하면 사실관계를 간략히 설명하게 돼 있다는 겁니다.

그런데 국방부가 17일 브리핑을 할 때 이미 해경이 발표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이러다보니 해경은 삼척항이라고 했고, 국방부는 삼척항 인근이라고 했다는 겁니다.

또 항은 보통 방파제, 부두 등을 포함하는 말이고, 군이 '인근'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다보니 생긴 일이라고 했습니다.

축소나 은폐가 아니라는 겁니다.

[앵커]

그런데 국방부는 당시 경계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가, 나중엔 해상 경계 작전 실패했다고 했잖아요? 이 부분에 대해선 뭐라고 밝혔습니까?

[기자]

청와대는 경계작전에 대해서는 분명 안이한 대응이었다, 말이 번복된 것에 대해서도 안이한 대응이었다, 문제가 있다고 밝혔는데요.

면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0일) 2가지 지시를 내렸습니다.

먼저 북한 선박이 북쪽에서 우리 쪽까지 오는 과정에서 제대로 포착하거나 경계하지 못한 부분, 그리고 그뒤 제대로 보고하고 국민께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 2가지 부분에서 문제점이 없는지 철저히 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청와대는 대통령이 사과할 계획이 있느냐, 이런 질문에 대해선 국방부 장관이 사과를 했다며 일단 조사 결과를 지켜봐 달라, 이렇게 밝혔습니다.
  • 靑 “북한 어선 은폐 의혹 사실 아냐”
    • 입력 2019.06.20 (21:03)
    • 수정 2019.06.20 (21:07)
    뉴스 9
靑 “북한 어선 은폐 의혹 사실 아냐”
[앵커]

군 당국이 사실 관계를 은폐하려고 했다는, 이 상황에 대해 청와대는 조금 다른 입장입니다. 의혹에 대해 반박했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지선 기자, 이런 내용을 보고받고도 다르게 발표한 이유에 대해 청와대는 뭐라고 해명했나요?

[기자]

먼저 청와대와 합참은 사건 발생 당일 15일, 해경으로부터 최초 보고를 받았고, 매뉴얼에 따라 보도자료를 내도록 조취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서 선박이나 사람이 내려오면 신변보호를 위해 비공개가 원칙인데, 이런 이유로 매뉴얼에 가능하면 사실관계를 간략히 설명하게 돼 있다는 겁니다.

그런데 국방부가 17일 브리핑을 할 때 이미 해경이 발표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했습니다.

이러다보니 해경은 삼척항이라고 했고, 국방부는 삼척항 인근이라고 했다는 겁니다.

또 항은 보통 방파제, 부두 등을 포함하는 말이고, 군이 '인근'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다보니 생긴 일이라고 했습니다.

축소나 은폐가 아니라는 겁니다.

[앵커]

그런데 국방부는 당시 경계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했다가, 나중엔 해상 경계 작전 실패했다고 했잖아요? 이 부분에 대해선 뭐라고 밝혔습니까?

[기자]

청와대는 경계작전에 대해서는 분명 안이한 대응이었다, 말이 번복된 것에 대해서도 안이한 대응이었다, 문제가 있다고 밝혔는데요.

면밀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0일) 2가지 지시를 내렸습니다.

먼저 북한 선박이 북쪽에서 우리 쪽까지 오는 과정에서 제대로 포착하거나 경계하지 못한 부분, 그리고 그뒤 제대로 보고하고 국민께 제대로 알리지 못한 부분, 2가지 부분에서 문제점이 없는지 철저히 점검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청와대는 대통령이 사과할 계획이 있느냐, 이런 질문에 대해선 국방부 장관이 사과를 했다며 일단 조사 결과를 지켜봐 달라, 이렇게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