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 위해 적극 역할”…김정은 “인내심 유지”
입력 2019.06.21 (06:01) 수정 2019.06.21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 위해 적극 역할”…김정은 “인내심 유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을 국빈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도착 직후 곧바로 김정은 위원장과 첫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북한에선 관련 보도가 일절 나오지 않았지만 중국은 관영 CCTV 방송을 통해 시 주석의 방북 사실을 신속하게 전하고 회담 내용도 상세하게 공개했습니다.

베이징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대대적인 평양 시민들의 환영 속에 북한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북·중 정상은 환영 행사가 끝난 뒤 곧바로 정상회담을 시작했습니다.

중국 CCTV 방송이 전한 양국 정상의 발언을 보면, 시진핑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방문 목적이 양국 우의 증진뿐 아니라,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진전을 위한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북미 대화를 희망하며,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에게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여건을 만드는 것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CCTV 방송 : "(시진핑 주석은) 중국이 북한의 합리적 안보와 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은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미국의 호응을 얻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이 보고 싶은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럼에도 북한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미국에 마주 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CCTV 방송 :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에 각자 합리적인 관심에 부합하는 해결 방안을 찾아가자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마지막 날인 오늘 오전 김정은 위원장과 한 차례 더 정상회담을 한 뒤 오후에 베이징으로 귀국할 예정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 위해 적극 역할”…김정은 “인내심 유지”
    • 입력 2019.06.21 (06:01)
    • 수정 2019.06.21 (07:23)
    뉴스광장 1부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 위해 적극 역할”…김정은 “인내심 유지”
[앵커]

북한을 국빈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도착 직후 곧바로 김정은 위원장과 첫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북한에선 관련 보도가 일절 나오지 않았지만 중국은 관영 CCTV 방송을 통해 시 주석의 방북 사실을 신속하게 전하고 회담 내용도 상세하게 공개했습니다.

베이징 안양봉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대대적인 평양 시민들의 환영 속에 북한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북·중 정상은 환영 행사가 끝난 뒤 곧바로 정상회담을 시작했습니다.

중국 CCTV 방송이 전한 양국 정상의 발언을 보면, 시진핑 주석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방문 목적이 양국 우의 증진뿐 아니라,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진전을 위한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북미 대화를 희망하며,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정은 위원장에게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를 추진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여건을 만드는 것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CCTV 방송 : "(시진핑 주석은) 중국이 북한의 합리적 안보와 발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은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미국의 호응을 얻지 못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북한이 보고 싶은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럼에도 북한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미국에 마주 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CCTV 방송 :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에 각자 합리적인 관심에 부합하는 해결 방안을 찾아가자고 말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마지막 날인 오늘 오전 김정은 위원장과 한 차례 더 정상회담을 한 뒤 오후에 베이징으로 귀국할 예정입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안양봉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