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디톡신 허가 과정도 ‘의혹’…주요 결정권자가 주주였다
입력 2019.07.12 (08:12) 수정 2019.07.12 (08:16)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메디톡신 허가 과정도 ‘의혹’…주요 결정권자가 주주였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톡스 국내 1위 제품인 메디톡신이 허가 전 병원에 유통됐다는 의혹 등에 대해 식약처가 추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메디톡신의 임상 시험과 허가 과정에도 석연찮은 점이 있습니다.

그 과정에 참여하는 주요 인물들이 메디톡스사의 주식을 가졌던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박 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메디톡스사는 메디톡신 허가에 필요한 임상시험을 2003년과 2005년 두 번에 걸쳐 진행합니다.

한 대학병원 임상연구소장 김 모 교수가 맡아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김 교수의 아내가 메디톡스사의 주주였습니다.

2002년 회사 주주명부입니다.

김 교수의 아내는 한 주당 5천 원에 2천 주, 천만 원어치를 매수했습니다.

[당시 직원/음성변조 : "주식을 지금 취득하시면 향후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실 거라고 권유를 해서, 본인 이름이 아니고 사모님 명의로..."]

주식은 무상증자와 액면분할을 거쳐 5년 만에 4만 주로 늘었습니다.

당시 기준가로 환산하면 7억 원어치로 투자금 대비 70배의 수익입니다.

김 교수는 주주 관계 때문에 임상 시험에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김OO 교수/당시 임상시험 책임자/음성변조 : "(그래서 별문제가 없었던 거죠?) 그때는 그런 거가 전혀 없었죠. 지금 같았으면 그런거 안 했는데..."]

메디톡신 허가 이후까지도 주식을 보유한 김 교수는, 사외이사 자리와 스톡옵션 등을 메디톡스사에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김OO 교수/당시 임상시험 책임자/음성변조 : "투자한 사람이 워낙 많으시니까 농담 식으로 얘기한 거죠. 그걸 꼭 하겠다는 게 아니라."]

임상시험 평가 기관인 길 모 독성연구원장도 당시 차명으로 메디톡스사의 주식을 보유한 상태였습니다.

2001년 식약청이 메디톡신의 제품 기준과 시험법을 허가할 당시에는, 양 모 식약청장이 조카 이름으로 메디톡스사 주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국내 첫 보톡스 제제 메디톡신은, 임상시험부터 허가까지 주요 결정권자들이 모두 이해관계로 얽혀 있었던 셈입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메디톡신 허가 과정도 ‘의혹’…주요 결정권자가 주주였다
    • 입력 2019.07.12 (08:12)
    • 수정 2019.07.12 (08:16)
    아침뉴스타임
메디톡신 허가 과정도 ‘의혹’…주요 결정권자가 주주였다
[앵커]

보톡스 국내 1위 제품인 메디톡신이 허가 전 병원에 유통됐다는 의혹 등에 대해 식약처가 추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메디톡신의 임상 시험과 허가 과정에도 석연찮은 점이 있습니다.

그 과정에 참여하는 주요 인물들이 메디톡스사의 주식을 가졌던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박 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메디톡스사는 메디톡신 허가에 필요한 임상시험을 2003년과 2005년 두 번에 걸쳐 진행합니다.

한 대학병원 임상연구소장 김 모 교수가 맡아 진행했습니다.

그런데, 김 교수의 아내가 메디톡스사의 주주였습니다.

2002년 회사 주주명부입니다.

김 교수의 아내는 한 주당 5천 원에 2천 주, 천만 원어치를 매수했습니다.

[당시 직원/음성변조 : "주식을 지금 취득하시면 향후 경제적으로 도움이 되실 거라고 권유를 해서, 본인 이름이 아니고 사모님 명의로..."]

주식은 무상증자와 액면분할을 거쳐 5년 만에 4만 주로 늘었습니다.

당시 기준가로 환산하면 7억 원어치로 투자금 대비 70배의 수익입니다.

김 교수는 주주 관계 때문에 임상 시험에 영향을 주지는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김OO 교수/당시 임상시험 책임자/음성변조 : "(그래서 별문제가 없었던 거죠?) 그때는 그런 거가 전혀 없었죠. 지금 같았으면 그런거 안 했는데..."]

메디톡신 허가 이후까지도 주식을 보유한 김 교수는, 사외이사 자리와 스톡옵션 등을 메디톡스사에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김OO 교수/당시 임상시험 책임자/음성변조 : "투자한 사람이 워낙 많으시니까 농담 식으로 얘기한 거죠. 그걸 꼭 하겠다는 게 아니라."]

임상시험 평가 기관인 길 모 독성연구원장도 당시 차명으로 메디톡스사의 주식을 보유한 상태였습니다.

2001년 식약청이 메디톡신의 제품 기준과 시험법을 허가할 당시에는, 양 모 식약청장이 조카 이름으로 메디톡스사 주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국내 첫 보톡스 제제 메디톡신은, 임상시험부터 허가까지 주요 결정권자들이 모두 이해관계로 얽혀 있었던 셈입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