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택시 동승’ 출발…승차 공유·택시 상생안 시동
입력 2019.07.12 (11:04)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택시 동승’ 출발…승차 공유·택시 상생안 시동
동영상영역 끝
거리에서 한 여성이 '택시 동승' 앱을 켭니다.

목적지를 입력하니 앱이 1Km 안에서 목적지가 70% 정도 겹치는 승객을 찾아줍니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이용 거리에 따라 요금도 자동 계산됩니다.

미터기 요금이 2만 원이고, 이동 거리가 똑같다면 승객은 요금의 절반인 만 원에 호출료, 즉 플랫폼이용료 3천 원을 더해 만 3천 원씩을 냅니다

한 명당 7천 원씩 덜 내는 셈입니다.

운전기사는 두 사람에게 받은 2만 6천 원에서 플랫폼비용 천원을 빼고 2만 5천 원을 가져갑니다.

5천원을 더 버는 겁니다.

[김연철/택시 기사 : "콜비(호출료)를 플러스해서 받기 때문에 20% 정도 이상은 수입이 증대가 됩니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앞뒤에 따로 앉도록 했습니다.

이용자 안전을 위해 앱에 가입할 때 본인 인증을 하도록 한 뒤 같은 성별끼리만 탑승하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동안 택시 동승 앱은 합승을 금지한 법과 호출료 조정에 막혀있었지만 규제샌드박스를 통과하면서 2년 동안 시범운영됩니다.

다만, 강남과 서초 등 서울 내 12곳에서 밤 10시부터 새벽 4시까지 한정됩니다.

[김기동/업체 대표 : "(요금)미터기에 계산된 운임만 입력하는 걸로 승객에게 추가적인 부당 요금에 대한 청구가 없기 때문에 기존의 합승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시범 서비스이긴 하지만 택시와 승차공유서비스 간의 갈등 이후 처음 나온 상생안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 [자막뉴스] ‘택시 동승’ 출발…승차 공유·택시 상생안 시동
    • 입력 2019.07.12 (11:04)
    자막뉴스
[자막뉴스] ‘택시 동승’ 출발…승차 공유·택시 상생안 시동
거리에서 한 여성이 '택시 동승' 앱을 켭니다.

목적지를 입력하니 앱이 1Km 안에서 목적지가 70% 정도 겹치는 승객을 찾아줍니다.

목적지에 도착하면 이용 거리에 따라 요금도 자동 계산됩니다.

미터기 요금이 2만 원이고, 이동 거리가 똑같다면 승객은 요금의 절반인 만 원에 호출료, 즉 플랫폼이용료 3천 원을 더해 만 3천 원씩을 냅니다

한 명당 7천 원씩 덜 내는 셈입니다.

운전기사는 두 사람에게 받은 2만 6천 원에서 플랫폼비용 천원을 빼고 2만 5천 원을 가져갑니다.

5천원을 더 버는 겁니다.

[김연철/택시 기사 : "콜비(호출료)를 플러스해서 받기 때문에 20% 정도 이상은 수입이 증대가 됩니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앞뒤에 따로 앉도록 했습니다.

이용자 안전을 위해 앱에 가입할 때 본인 인증을 하도록 한 뒤 같은 성별끼리만 탑승하도록 만들었습니다.

그동안 택시 동승 앱은 합승을 금지한 법과 호출료 조정에 막혀있었지만 규제샌드박스를 통과하면서 2년 동안 시범운영됩니다.

다만, 강남과 서초 등 서울 내 12곳에서 밤 10시부터 새벽 4시까지 한정됩니다.

[김기동/업체 대표 : "(요금)미터기에 계산된 운임만 입력하는 걸로 승객에게 추가적인 부당 요금에 대한 청구가 없기 때문에 기존의 합승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시범 서비스이긴 하지만 택시와 승차공유서비스 간의 갈등 이후 처음 나온 상생안이라는 의미가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