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가짜 뉴스, 뿌리뽑는 집요함 필요…필요시 민형사상 대응”
입력 2019.07.12 (11:54) 수정 2019.07.12 (13:37) 정치
황교안 “가짜 뉴스, 뿌리뽑는 집요함 필요…필요시 민형사상 대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악의적인 가짜뉴스에 대한 대응이 시간이 지나면 유야무야 되는 일이 있다"면서 "잘못된 뉴스, 가짜 뉴스, 가짜 보도는 끝까지 뿌리를 뽑아내는 집요함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2일) 국회에서 열린 미디어특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총선이 9개월 뒤로 오게 되는데, 그럴수록 미디어의 중요성이 더 커진다고 생각한다"면서, "팩트체크가 굉장히 중요한데 우리가 전하는 내용이 사실임에도 사실이 아닌 것처럼 보도된다든지 거꾸로 사실 아닌 게 사실로 보도되는 것은 국민의 심각한 오해를 부르기 때문에 적극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잘 기록해서 체크 시스템을 만들고, 문제가 되는 건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올리기도 하고, 선관위에 문제 제기도 하고, 필요하면 민형사상 대응도 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자"고 말했습니다. 이어 "언론노조가 정권과 길을 같이 하면서, 언론을 망가뜨리고 있다"면서, "이런 세력의 문제점도 하나하나 추적해 책임감 있게 조치해 나가야겠다"고 했습니다.

황 대표는 "당 구성원이 실수, 실언으로 막말 프레임에 씌워지는 일이 있을 수 있다"면서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조기 대응하는 행동지침과 매뉴얼을 만들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국회에서 열린 원외 당협위원장 워크숍에서 "공천 기준은 이기는 공천, 공정한 공천,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공천이 되게 할 것"이라며 "나를 위해서 올바르지 못하게 언행을 한다면, 당 어려움을 주는 일이 될 것이며, 다 함께 힘을 모아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 싸우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 황교안 “가짜 뉴스, 뿌리뽑는 집요함 필요…필요시 민형사상 대응”
    • 입력 2019.07.12 (11:54)
    • 수정 2019.07.12 (13:37)
    정치
황교안 “가짜 뉴스, 뿌리뽑는 집요함 필요…필요시 민형사상 대응”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악의적인 가짜뉴스에 대한 대응이 시간이 지나면 유야무야 되는 일이 있다"면서 "잘못된 뉴스, 가짜 뉴스, 가짜 보도는 끝까지 뿌리를 뽑아내는 집요함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2일) 국회에서 열린 미디어특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총선이 9개월 뒤로 오게 되는데, 그럴수록 미디어의 중요성이 더 커진다고 생각한다"면서, "팩트체크가 굉장히 중요한데 우리가 전하는 내용이 사실임에도 사실이 아닌 것처럼 보도된다든지 거꾸로 사실 아닌 게 사실로 보도되는 것은 국민의 심각한 오해를 부르기 때문에 적극 대응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잘 기록해서 체크 시스템을 만들고, 문제가 되는 건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올리기도 하고, 선관위에 문제 제기도 하고, 필요하면 민형사상 대응도 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자"고 말했습니다. 이어 "언론노조가 정권과 길을 같이 하면서, 언론을 망가뜨리고 있다"면서, "이런 세력의 문제점도 하나하나 추적해 책임감 있게 조치해 나가야겠다"고 했습니다.

황 대표는 "당 구성원이 실수, 실언으로 막말 프레임에 씌워지는 일이 있을 수 있다"면서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조기 대응하는 행동지침과 매뉴얼을 만들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국회에서 열린 원외 당협위원장 워크숍에서 "공천 기준은 이기는 공천, 공정한 공천,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공천이 되게 할 것"이라며 "나를 위해서 올바르지 못하게 언행을 한다면, 당 어려움을 주는 일이 될 것이며, 다 함께 힘을 모아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 싸우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