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조원 해고하려 가짜 교통사고까지…‘타요 버스’ 대표 기소
입력 2019.07.12 (12:14) 수정 2019.07.12 (13:1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노조원 해고하려 가짜 교통사고까지…‘타요 버스’ 대표 기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서울 시내 한 대형 버스회사가 노조원을 해고하려 가짜 교통사고까지 냈다는 소식 KBS가 전해드린적 있는데요.

검찰이 해당 버스업체 전현직 대표 등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명 '타요버스'로 유명해진 서울 동아운수의 버스 안.

한 승객이 버스 뒷문으로 내린 뒤 갑자기 다시 탑니다.

[당시 버스 기사/음성변조 : "문을 닫으려고 레버를 내렸는데, "잠시만요" 해서 다시 올렸고요. 백미러로 보니 (교통카드) 태그를 하고 먼저 출발하더라고요."]

그런데 며칠 뒤 이 승객은 갑자기 어깨를 다쳤다며 버스회사에 신고했고, 기사는 바로 해고됐습니다.

하지만 이 사고가 허위 교통사고였다는 KBS 보도가 수사기관의 조사에서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회사가 만든 어용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버스 기사를 해고하기 위해, 회사 측이 고의로 낸 사고였다는 겁니다.

서울 북부지검은 직원을 해고하기 위해 허위 교통사고를 내고, 어용 노조를 설립하는 등 노조를 탄압한 혐의로 버스회사 전 대표 등 4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지난 2015년 당시 회사 대표였던 임 모 씨는 노조위원장 김 씨와 짜고 어용노조를 만들었습니다.

그 대가로 노조 경비로 300만 원 상당의 식비와 상품권 등이 건네졌습니다.

이후 전·현직 대표와 김 씨는 다른 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어용노조에 가입하지 않으면, 운행하기 어려운 차량을 배정해주는 등의 방법으로 불이익을 줬던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 같은 방법으로 어용노조가 교섭대표 노조가 되자, 회사 측은 회사에 유리한 내용으로 어용노조와 단체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 노조원 해고하려 가짜 교통사고까지…‘타요 버스’ 대표 기소
    • 입력 2019.07.12 (12:14)
    • 수정 2019.07.12 (13:14)
    뉴스 12
노조원 해고하려 가짜 교통사고까지…‘타요 버스’ 대표 기소
[앵커]

서울 시내 한 대형 버스회사가 노조원을 해고하려 가짜 교통사고까지 냈다는 소식 KBS가 전해드린적 있는데요.

검찰이 해당 버스업체 전현직 대표 등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최은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명 '타요버스'로 유명해진 서울 동아운수의 버스 안.

한 승객이 버스 뒷문으로 내린 뒤 갑자기 다시 탑니다.

[당시 버스 기사/음성변조 : "문을 닫으려고 레버를 내렸는데, "잠시만요" 해서 다시 올렸고요. 백미러로 보니 (교통카드) 태그를 하고 먼저 출발하더라고요."]

그런데 며칠 뒤 이 승객은 갑자기 어깨를 다쳤다며 버스회사에 신고했고, 기사는 바로 해고됐습니다.

하지만 이 사고가 허위 교통사고였다는 KBS 보도가 수사기관의 조사에서 사실로 확인됐습니다.

회사가 만든 어용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버스 기사를 해고하기 위해, 회사 측이 고의로 낸 사고였다는 겁니다.

서울 북부지검은 직원을 해고하기 위해 허위 교통사고를 내고, 어용 노조를 설립하는 등 노조를 탄압한 혐의로 버스회사 전 대표 등 4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지난 2015년 당시 회사 대표였던 임 모 씨는 노조위원장 김 씨와 짜고 어용노조를 만들었습니다.

그 대가로 노조 경비로 300만 원 상당의 식비와 상품권 등이 건네졌습니다.

이후 전·현직 대표와 김 씨는 다른 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어용노조에 가입하지 않으면, 운행하기 어려운 차량을 배정해주는 등의 방법으로 불이익을 줬던 것으로 검찰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이 같은 방법으로 어용노조가 교섭대표 노조가 되자, 회사 측은 회사에 유리한 내용으로 어용노조와 단체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