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각 증상’에 아내와 딸 살해한 60대 구속
입력 2019.07.12 (14:35) 수정 2019.07.12 (14:55) 사회
‘환각 증상’에 아내와 딸 살해한 60대 구속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아내와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60살 이 모 씨를 어제(11일) 구속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7일 아침 8시 경남 창원시 회원동의 자신의 집에서 56살 아내와 20대 딸을 잇달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자신의 아내와 딸이 함께 다른 남자를 만난다는 환청과 환시에 시달리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8년 전 우울증 증세로 두 달 정도 치료를 받은 이 씨는 최근 퇴직 후 불면증과 식욕부진 등 증세가 심해져 정신병원에서 항우울제와 신경안정제 등을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이 씨의 자세한 정신 병력과 함께 정확한 살해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환각 증상’에 아내와 딸 살해한 60대 구속
    • 입력 2019.07.12 (14:35)
    • 수정 2019.07.12 (14:55)
    사회
‘환각 증상’에 아내와 딸 살해한 60대 구속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아내와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60살 이 모 씨를 어제(11일) 구속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 7일 아침 8시 경남 창원시 회원동의 자신의 집에서 56살 아내와 20대 딸을 잇달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자신의 아내와 딸이 함께 다른 남자를 만난다는 환청과 환시에 시달리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8년 전 우울증 증세로 두 달 정도 치료를 받은 이 씨는 최근 퇴직 후 불면증과 식욕부진 등 증세가 심해져 정신병원에서 항우울제와 신경안정제 등을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찰은 이 씨의 자세한 정신 병력과 함께 정확한 살해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