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그린피스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하면 1년 뒤 동해로 유입”
입력 2019.08.14 (11:21) 수정 2019.08.14 (14:19) 사회
그린피스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하면 1년 뒤 동해로 유입”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일본이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면 약 1년 뒤 동해에 유입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린피스는 오늘(14일) 국회에서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 정부가 자국민 보호를 위해 아베 내각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일본 카나자와, 후쿠시마, 히로사키 대학 연구진의 연구를 인용해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성 오염수 115만 톤이 방류되면 1년 뒤 동해에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해당 연구 결과를 보면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 당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했을 때 세슘을 함유한 오염수는 일본 해안 해류를 타고 동중국해까지 이동한 뒤 구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됐습니다.

오염수가 동해까지 닿는 데 1년이 걸렸고 이후 오염도가 꾸준히 증가해, 2015~2016년 동해의 세슘 137 농도는 세제곱미터 당 3.4Bq(베크렐)를 기록해 사고 전보다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숀 버니 수석 전문가는 "해양법에 관한 유엔 협약에 따르면 한국은 일본 정부에 핵폐기물을 바다에 방류하지 말라고 요구할 법적 권리를 갖고 있다"면서 "다음 달 열리는 국제해사기구의 런던협약·의정서 합동당사국 총회에서 한국 정부가 자국민 보호를 위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대한 범죄행위"라며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받을 것을 우리 정부가 강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당 김성환 의원도 "남에게 폐 끼치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문화를 가진 일본이 대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후쿠시마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출한다면 이는 선진문명국가로서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린피스는 앞서 도쿄전력이 2011년 사고가 발생했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 톤가량을 저장탱크에 담아 쌓아두고 있으며, 아베 정권이 이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3개 원자로 안으로 유입된 지하수가 원자로 노심에 있는 핵연료와 섞이면서 매주 1,497톤씩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새로 생기고 있고, 태풍 등 기상악화로 비가 많이 오면 지하수 유입량은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그린피스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하면 1년 뒤 동해로 유입”
    • 입력 2019.08.14 (11:21)
    • 수정 2019.08.14 (14:19)
    사회
그린피스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하면 1년 뒤 동해로 유입”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일본이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면 약 1년 뒤 동해에 유입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린피스는 오늘(14일) 국회에서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 정부가 자국민 보호를 위해 아베 내각에 압력을 가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일본 카나자와, 후쿠시마, 히로사키 대학 연구진의 연구를 인용해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사성 오염수 115만 톤이 방류되면 1년 뒤 동해에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해당 연구 결과를 보면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 당시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했을 때 세슘을 함유한 오염수는 일본 해안 해류를 타고 동중국해까지 이동한 뒤 구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됐습니다.

오염수가 동해까지 닿는 데 1년이 걸렸고 이후 오염도가 꾸준히 증가해, 2015~2016년 동해의 세슘 137 농도는 세제곱미터 당 3.4Bq(베크렐)를 기록해 사고 전보다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숀 버니 수석 전문가는 "해양법에 관한 유엔 협약에 따르면 한국은 일본 정부에 핵폐기물을 바다에 방류하지 말라고 요구할 법적 권리를 갖고 있다"면서 "다음 달 열리는 국제해사기구의 런던협약·의정서 합동당사국 총회에서 한국 정부가 자국민 보호를 위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간담회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대한 범죄행위"라며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객관적인 검증을 받을 것을 우리 정부가 강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같은 당 김성환 의원도 "남에게 폐 끼치는 것을 극도로 싫어하는 문화를 가진 일본이 대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후쿠시마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출한다면 이는 선진문명국가로서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린피스는 앞서 도쿄전력이 2011년 사고가 발생했던 후쿠시마 제1원전에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 톤가량을 저장탱크에 담아 쌓아두고 있으며, 아베 정권이 이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3개 원자로 안으로 유입된 지하수가 원자로 노심에 있는 핵연료와 섞이면서 매주 1,497톤씩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새로 생기고 있고, 태풍 등 기상악화로 비가 많이 오면 지하수 유입량은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