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콩 ‘송환법’ 시위
中, 홍콩 코앞 선전에 병력 집결…무력 투입 경고
입력 2019.08.14 (21:01) 수정 2019.08.14 (22:13)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中, 홍콩 코앞 선전에 병력 집결…무력 투입 경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14일)은 '위안부 기림의 날'이었습니다.

전국적으로 일본의 반성과 사죄를 촉구하는 외침이 들끓었습니다.

해외에선 홍콩 상황이 심각합니다.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홍콩 사태에 중국의 무력투입 징후가 속속 포착되고 있습니다.

경찰과 군 병력이모이고 있는 사진과 영상이 잇따라 공개되고 있는데, 중국 인민해방군이 병력 투입 가능성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하는 등 홍콩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콩 코앞에 있는 선전시의 대형 경기장에 군용 차량들이 대거 집결했습니다.

차량 수백 대가 줄지어 가는 모습이 경기장 근처 등 선전 곳곳에서 포착되고 한밤 중 홍콩 내 도로를 달리고 있는 모습까지 찍혔습니다.

시위대 사이에 중국군 투입 의혹과 함께 퍼지고 있는 영상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인민해방군이 자체 SNS 계정에 사진 한 장을 공개했습니다.

시민들이 공유한 영상과 똑같은 경기장.

역시 군용 차량이 빼곡합니다.

중국의 준군사조직인 인민무장경찰부대 소속으로 추정됩니다.

인민해방군은 사진과 함께 홍콩에 난동이 일면 중앙 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할 수 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또 선전에서 홍콩까지 10분이면 갈 수 있다며 무력 투입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는데 논란이 일자 글을 삭제했습니다.

[케리 람/홍콩 행정장관/어제 : "홍콩 사회는 불안하고 불안정해졌습니다. 폭력은 누가 저지르든 누가 방조했든 홍콩을 돌이킬 수 없는 길로 내몰고 있습니다."]

병력 투입 징후에 홍콩은 오늘(14일) 하루 팽팽한 긴장감이 번졌습니다.

이틀 연속 '항공 대란'을 일으킨 공항 점거가 오늘(14일) 또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컸지만, 그저 우려에 그쳤습니다.

[앨런 제맨/홍콩 국제공항 관계자 : "홍콩 국제공항은 홍콩의 생명줄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됩니다."]

폭풍 전야와 같은 홍콩의 상황, 무력 투입 징후가 짙어지면서 또 다시 중대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中, 홍콩 코앞 선전에 병력 집결…무력 투입 경고
    • 입력 2019.08.14 (21:01)
    • 수정 2019.08.14 (22:13)
    뉴스 9
中, 홍콩 코앞 선전에 병력 집결…무력 투입 경고
[앵커]

광복절을 하루 앞둔 오늘(14일)은 '위안부 기림의 날'이었습니다.

전국적으로 일본의 반성과 사죄를 촉구하는 외침이 들끓었습니다.

해외에선 홍콩 상황이 심각합니다.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홍콩 사태에 중국의 무력투입 징후가 속속 포착되고 있습니다.

경찰과 군 병력이모이고 있는 사진과 영상이 잇따라 공개되고 있는데, 중국 인민해방군이 병력 투입 가능성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하는 등 홍콩은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홍콩 코앞에 있는 선전시의 대형 경기장에 군용 차량들이 대거 집결했습니다.

차량 수백 대가 줄지어 가는 모습이 경기장 근처 등 선전 곳곳에서 포착되고 한밤 중 홍콩 내 도로를 달리고 있는 모습까지 찍혔습니다.

시위대 사이에 중국군 투입 의혹과 함께 퍼지고 있는 영상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인민해방군이 자체 SNS 계정에 사진 한 장을 공개했습니다.

시민들이 공유한 영상과 똑같은 경기장.

역시 군용 차량이 빼곡합니다.

중국의 준군사조직인 인민무장경찰부대 소속으로 추정됩니다.

인민해방군은 사진과 함께 홍콩에 난동이 일면 중앙 정부가 비상사태를 선포할 수 있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또 선전에서 홍콩까지 10분이면 갈 수 있다며 무력 투입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는데 논란이 일자 글을 삭제했습니다.

[케리 람/홍콩 행정장관/어제 : "홍콩 사회는 불안하고 불안정해졌습니다. 폭력은 누가 저지르든 누가 방조했든 홍콩을 돌이킬 수 없는 길로 내몰고 있습니다."]

병력 투입 징후에 홍콩은 오늘(14일) 하루 팽팽한 긴장감이 번졌습니다.

이틀 연속 '항공 대란'을 일으킨 공항 점거가 오늘(14일) 또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컸지만, 그저 우려에 그쳤습니다.

[앨런 제맨/홍콩 국제공항 관계자 : "홍콩 국제공항은 홍콩의 생명줄입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서는 안 됩니다."]

폭풍 전야와 같은 홍콩의 상황, 무력 투입 징후가 짙어지면서 또 다시 중대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