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대화에 흥미 없어”…김현종 “북미대화 곧 전개 느낌”
입력 2019.08.22 (17:08) 수정 2019.08.22 (19:45) 뉴스 5
동영상영역 시작
北 “대화에 흥미 없어”…김현종 “북미대화 곧 전개 느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 외무성이 담화를 내고 우리 군의 최신 무기 도입을 비난하면서 미국과 남한의 군사 적대 행위가 계속되는 한 대화에 흥미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난 뒤 북미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고 해 주목됩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오늘 발표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담화는 한국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등 첨단 무기 도입을 가리키며 대화를 강조하는 남한 당국자들의 위선과 이중적 행태라고 비난했습니다.

미국과 남한의 군사적 적대행위가 대화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고, 자신들의 관심을 물리적인 억제력, 즉 군사력 강화로 돌리는 것을 고려하게 만든다고 경고했습니다.

담화는 또 미국이 최근 중거리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하고 일본 등 한반도 주변에 공격형 무장 장비를 대량 투입했다며 안보 위협을 문제 삼았습니다.

이번 담화는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어제 북한이 연락하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며 실무협상 재개를 타진한 데 대한 답변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오늘 오전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북미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제가 받은 인상은 아마 북미 간의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 그리고 그게 잘 전개가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고."]

김 차장은 북미 대화 재개 근거를 묻는 질문에는 정확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한편, 당초 오늘 출국해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었던 비건 대표는 내일로 출국을 미뤄 하루 더 한국에 머문 뒤 미국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 北 “대화에 흥미 없어”…김현종 “북미대화 곧 전개 느낌”
    • 입력 2019.08.22 (17:08)
    • 수정 2019.08.22 (19:45)
    뉴스 5
北 “대화에 흥미 없어”…김현종 “북미대화 곧 전개 느낌”
[앵커]

북한 외무성이 담화를 내고 우리 군의 최신 무기 도입을 비난하면서 미국과 남한의 군사 적대 행위가 계속되는 한 대화에 흥미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난 뒤 북미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고 해 주목됩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오늘 발표한 외무성 대변인 담화에서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지만 군사적 위협을 동반한 대화에는 흥미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담화는 한국군의 F-35A 스텔스 전투기 등 첨단 무기 도입을 가리키며 대화를 강조하는 남한 당국자들의 위선과 이중적 행태라고 비난했습니다.

미국과 남한의 군사적 적대행위가 대화 동력을 떨어뜨리고 있고, 자신들의 관심을 물리적인 억제력, 즉 군사력 강화로 돌리는 것을 고려하게 만든다고 경고했습니다.

담화는 또 미국이 최근 중거리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하고 일본 등 한반도 주변에 공격형 무장 장비를 대량 투입했다며 안보 위협을 문제 삼았습니다.

이번 담화는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어제 북한이 연락하면 협상할 준비가 돼 있다며 실무협상 재개를 타진한 데 대한 답변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오늘 오전 비건 미 대북특별대표와 만난 뒤 기자들과 만나 북미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종/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 "제가 받은 인상은 아마 북미 간의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 그리고 그게 잘 전개가 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고."]

김 차장은 북미 대화 재개 근거를 묻는 질문에는 정확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한편, 당초 오늘 출국해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었던 비건 대표는 내일로 출국을 미뤄 하루 더 한국에 머문 뒤 미국으로 돌아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