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C서울, K리그1 풀·플러스 스타디움상 수상
입력 2019.08.22 (18:42) 연합뉴스
FC서울, K리그1 풀·플러스 스타디움상 수상
프로축구 FC서울이 하나원큐 K리그1 2019 14~26라운드에서 가장 많은 관중을 유치하고, 가장 많은 관중 증가세를 보인 팀으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2일 "서울은 14~26라운드 동안 총 7차례 홈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1만9천569명의 유료 관중을 유치했다"라며 "1~13라운드와 비교해 3천885명이 늘어난 수치"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은 K리그1 14~26라운드 풀 스타디움(Full Stadium)상과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상을 모두 챙겼다.

미디어 투표를 통해 가장 팬 친화적인 활동을 펼친 구단에 주는 '팬 프렌들리 클럽'은 대구FC에 돌아갔다.

1차에 이어 2회 연속 '팬 프렌들리 클럽'에 뽑힌 대구는 '우리 동네 축구단', 마스코트 '리카' 거리 홍보 등 활발한 지역밀착 활동을 펼친 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구는 더불어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의 잔디를 잘 관리해서 '그린 스타디움'상도 받았다.

K리그2(2부리그)에서는 광주FC가 13~24라운드 풀 스타디움상과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휩쓸었다.

광주는 13~24라운드 동안 총 4차례 홈경기를 치러 경기당 평균 4천385명의 유료 관중을 유치했다. 이는 1~12라운드와 비교해 1천591명이나 늘어난 수치다.

K리그2의 '팬 프렌들리 클럽'은 서울 이랜드가 차지했다.

안산 와~스타디움을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안산 그리너스는 '그린 스타디움'상을 받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FC서울, K리그1 풀·플러스 스타디움상 수상
    • 입력 2019.08.22 (18:42)
    연합뉴스
FC서울, K리그1 풀·플러스 스타디움상 수상
프로축구 FC서울이 하나원큐 K리그1 2019 14~26라운드에서 가장 많은 관중을 유치하고, 가장 많은 관중 증가세를 보인 팀으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2일 "서울은 14~26라운드 동안 총 7차례 홈경기에서 경기당 평균 1만9천569명의 유료 관중을 유치했다"라며 "1~13라운드와 비교해 3천885명이 늘어난 수치"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은 K리그1 14~26라운드 풀 스타디움(Full Stadium)상과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상을 모두 챙겼다.

미디어 투표를 통해 가장 팬 친화적인 활동을 펼친 구단에 주는 '팬 프렌들리 클럽'은 대구FC에 돌아갔다.

1차에 이어 2회 연속 '팬 프렌들리 클럽'에 뽑힌 대구는 '우리 동네 축구단', 마스코트 '리카' 거리 홍보 등 활발한 지역밀착 활동을 펼친 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구는 더불어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의 잔디를 잘 관리해서 '그린 스타디움'상도 받았다.

K리그2(2부리그)에서는 광주FC가 13~24라운드 풀 스타디움상과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휩쓸었다.

광주는 13~24라운드 동안 총 4차례 홈경기를 치러 경기당 평균 4천385명의 유료 관중을 유치했다. 이는 1~12라운드와 비교해 1천591명이나 늘어난 수치다.

K리그2의 '팬 프렌들리 클럽'은 서울 이랜드가 차지했다.

안산 와~스타디움을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안산 그리너스는 '그린 스타디움'상을 받았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