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연이 빚은 ‘천연 방파제’ 비경
입력 2019.08.22 (21:43) 수정 2019.08.22 (21:4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자연이 빚은 ‘천연 방파제’ 비경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연이 빚어낸 천연 방파제'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해일을 막아준다는 거대한 모래섬 이야깁니다.

또 오랜 세월 바위가 닳아 만들어진 몽돌 방파제도 눈길을 끄는데요.

송민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푸른 바다 한가운데 곱디고운 모래톱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오랜 시간 파도에 실려 온 모래가 쌓이고 또 쌓여서 만들어진 '장안사퇴'입니다.

길이는 무려 12 km 로 가마우지와 갈매기들도 잠시 쉬어가고 꽃게와 물고기들 산란장이 되기도 합니다.

평소에는 물에 잠겨 있다 매달 음력 그믐이나 보름 뒤 사나흘 정도만 모습을 드러내는데, 주민들 사이에는 '해일을 막아준다'는 이야기가 전해집니다.

[최진구/인근 주민 : "태풍이라든지 큰바람이 불 때 이 지역을 지켜주는 방파제 역할을 해주는, 우리에겐 아주 귀중한 재산이에요."]

안면도에서 배를 타고 20분, 예로부터 어선들이 높은 파도를 피해 잠시 머물렀다는 섬, 내파수돕니다.

마치 짐승의 꼬리처럼 섬 동쪽에 국내 유일의 천연 방파제가 놓여 있습니다.

길이 3백 m의 몽돌 방파제로 물이 빠지는 썰물 때만 볼 수 있는데, 오랜 세월 파도에 밀리고 깨지면서 신비로운 비경이 완성됐습니다.

[김숙영/문화관광해설사 : "바람과 파도가 벼랑 위에 있는 바위를 부수고 그 부서진 바위가 바다에 떨어져서 강한 해류를 만나 자갈을 만들어서."]

한때 10 가구가 모여 살던 섬은 이제 무인도가 됐지만 천연 방파제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09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습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 자연이 빚은 ‘천연 방파제’ 비경
    • 입력 2019.08.22 (21:43)
    • 수정 2019.08.22 (21:47)
    뉴스 9
자연이 빚은 ‘천연 방파제’ 비경
[앵커]

'자연이 빚어낸 천연 방파제'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해일을 막아준다는 거대한 모래섬 이야깁니다.

또 오랜 세월 바위가 닳아 만들어진 몽돌 방파제도 눈길을 끄는데요.

송민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푸른 바다 한가운데 곱디고운 모래톱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오랜 시간 파도에 실려 온 모래가 쌓이고 또 쌓여서 만들어진 '장안사퇴'입니다.

길이는 무려 12 km 로 가마우지와 갈매기들도 잠시 쉬어가고 꽃게와 물고기들 산란장이 되기도 합니다.

평소에는 물에 잠겨 있다 매달 음력 그믐이나 보름 뒤 사나흘 정도만 모습을 드러내는데, 주민들 사이에는 '해일을 막아준다'는 이야기가 전해집니다.

[최진구/인근 주민 : "태풍이라든지 큰바람이 불 때 이 지역을 지켜주는 방파제 역할을 해주는, 우리에겐 아주 귀중한 재산이에요."]

안면도에서 배를 타고 20분, 예로부터 어선들이 높은 파도를 피해 잠시 머물렀다는 섬, 내파수돕니다.

마치 짐승의 꼬리처럼 섬 동쪽에 국내 유일의 천연 방파제가 놓여 있습니다.

길이 3백 m의 몽돌 방파제로 물이 빠지는 썰물 때만 볼 수 있는데, 오랜 세월 파도에 밀리고 깨지면서 신비로운 비경이 완성됐습니다.

[김숙영/문화관광해설사 : "바람과 파도가 벼랑 위에 있는 바위를 부수고 그 부서진 바위가 바다에 떨어져서 강한 해류를 만나 자갈을 만들어서."]

한때 10 가구가 모여 살던 섬은 이제 무인도가 됐지만 천연 방파제는 그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09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습니다.

KBS 뉴스 송민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