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단독] ‘모른다’던 투자처…“정경심이 먼저 WFM 투자 가치 문의”
입력 2019.09.11 (21:17) 수정 2019.09.11 (21: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단독] ‘모른다’던 투자처…“정경심이 먼저 WFM 투자 가치 문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선 리포트에서 보신 것처럼, 이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는 조후보자 가족 펀드 말고도 또다른 펀드들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하나가 이른바 '배터리 펀드'인데요,

이 펀드는 WFM라는 업체에 투자를 했습니다.

KBS취재팀을 만난 자산관리인 김 씨는 정 교수가 먼저 WFM이라는 업체를 들고와 투자해도 좋은지 알아봐 달라했다고 말했습니다.

정 교수가 자산을 맡긴 코링크PE의 전체적인 운용 상황을 알았을 가능성이 큰 대목입니다.

이와 관련해 조국 장관은 투자처를 모른다고 했고, 정경심 교수는 WFM은 자신이 출자한 펀드에서 투자한 회사가 아니라고 말한바 있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장관 가족과 처남이 14억 원을 넣어둔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PE'.

2017년 10월 말 또 다른 사모펀드를 통해 2차전지 업체 '더블유에프엠'에 투자해 이듬해 최대주주가 됐습니다.

자산관리인 김 씨는 이 무렵 정경심 교수가 먼저 이 회사에 대해 '알아봐달라'고 했다고 말합니다.

민정수석의 배우자여서 개별 주식엔 투자를 할 수 없는데도, 특정 업체의 투자 가치를 물어 의아했다는 것.

[김○○/조국 장관 가족 자산관리인/음성변조 : "그쪽 회사(코링크PE)에서 교수님한테 뭐에 투자했다 뭐에 투자했다 말씀을 드렸던 것 같고, 그러다보니까 저한테 '더블유에프엠이라는 회사가 어떤지 봐달라' 그런 말씀도 하셨습니다."]

그런데 김 씨가 알아보니 부실한 업체여서, 정 교수에게 상세히 전했다고 합니다.

[김○○/조국 장관 가족 자산관리인/음성변조 : "사업자체가 그렇게 튼실하지가 않더라고요. 그리고 신규사업을 하고 있어서 교수님이 이해하시기 쉽게 설명을 드렸습니다. (2차 배터리 말씀하시는 거죠?) 네, 네."]

유망하지 않은 업체의 신사업과 투자성을 살펴본 점, 정 교수가 돈을 넣은 사모펀드 운용사의 투자처인 점 모두 공교롭습니다.

더구나 문의 이후, 정 교수는 이 회사에서 최근까지 7개월간 영어 교육 자문료 명목으로 월 200만 원씩 받았습니다.

여기에다 WFM의 정관상 사업목적을 가족펀드 투자회사의 정관과 똑같이 바꾸는 등 합병을 통해 우회 상장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입니다.

조 장관은 줄곧 운용사가 투자한 업체들은 전혀 알지 못했다는 입장입니다.

[조국/법무부 장관/6일, 국회 인사청문회 : "그 펀드 회사가 어디에 무슨 투자를 했는지는 일절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고..."]

그렇지만 조국 장관이 배우자 정 교수로부터 이 같은 투자 계획을 전달받았다면 공직자윤리법 위반 가능성이 있습니다.

KBS는 법무부에 자산관리인의 증언과 관련된 질의를 보냈지만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 [단독] ‘모른다’던 투자처…“정경심이 먼저 WFM 투자 가치 문의”
    • 입력 2019.09.11 (21:17)
    • 수정 2019.09.11 (21:28)
    뉴스 9
[단독] ‘모른다’던 투자처…“정경심이 먼저 WFM 투자 가치 문의”
[앵커]

앞선 리포트에서 보신 것처럼, 이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는 조후보자 가족 펀드 말고도 또다른 펀드들이 있습니다

이 가운데 하나가 이른바 '배터리 펀드'인데요,

이 펀드는 WFM라는 업체에 투자를 했습니다.

KBS취재팀을 만난 자산관리인 김 씨는 정 교수가 먼저 WFM이라는 업체를 들고와 투자해도 좋은지 알아봐 달라했다고 말했습니다.

정 교수가 자산을 맡긴 코링크PE의 전체적인 운용 상황을 알았을 가능성이 큰 대목입니다.

이와 관련해 조국 장관은 투자처를 모른다고 했고, 정경심 교수는 WFM은 자신이 출자한 펀드에서 투자한 회사가 아니라고 말한바 있습니다.

하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국 장관 가족과 처남이 14억 원을 넣어둔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PE'.

2017년 10월 말 또 다른 사모펀드를 통해 2차전지 업체 '더블유에프엠'에 투자해 이듬해 최대주주가 됐습니다.

자산관리인 김 씨는 이 무렵 정경심 교수가 먼저 이 회사에 대해 '알아봐달라'고 했다고 말합니다.

민정수석의 배우자여서 개별 주식엔 투자를 할 수 없는데도, 특정 업체의 투자 가치를 물어 의아했다는 것.

[김○○/조국 장관 가족 자산관리인/음성변조 : "그쪽 회사(코링크PE)에서 교수님한테 뭐에 투자했다 뭐에 투자했다 말씀을 드렸던 것 같고, 그러다보니까 저한테 '더블유에프엠이라는 회사가 어떤지 봐달라' 그런 말씀도 하셨습니다."]

그런데 김 씨가 알아보니 부실한 업체여서, 정 교수에게 상세히 전했다고 합니다.

[김○○/조국 장관 가족 자산관리인/음성변조 : "사업자체가 그렇게 튼실하지가 않더라고요. 그리고 신규사업을 하고 있어서 교수님이 이해하시기 쉽게 설명을 드렸습니다. (2차 배터리 말씀하시는 거죠?) 네, 네."]

유망하지 않은 업체의 신사업과 투자성을 살펴본 점, 정 교수가 돈을 넣은 사모펀드 운용사의 투자처인 점 모두 공교롭습니다.

더구나 문의 이후, 정 교수는 이 회사에서 최근까지 7개월간 영어 교육 자문료 명목으로 월 200만 원씩 받았습니다.

여기에다 WFM의 정관상 사업목적을 가족펀드 투자회사의 정관과 똑같이 바꾸는 등 합병을 통해 우회 상장하려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황입니다.

조 장관은 줄곧 운용사가 투자한 업체들은 전혀 알지 못했다는 입장입니다.

[조국/법무부 장관/6일, 국회 인사청문회 : "그 펀드 회사가 어디에 무슨 투자를 했는지는 일절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고..."]

그렇지만 조국 장관이 배우자 정 교수로부터 이 같은 투자 계획을 전달받았다면 공직자윤리법 위반 가능성이 있습니다.

KBS는 법무부에 자산관리인의 증언과 관련된 질의를 보냈지만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답변을 거부했습니다.

KBS 뉴스 하누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