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정부 “조기 차단·철저 방역”
입력 2019.09.17 (21:11) 수정 2019.09.17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정부 “조기 차단·철저 방역”
동영상영역 끝
[앵커]

중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을 국가적 재난이라고 규정한 바 있어서, 우리에게도 이 문제가 국가적 사안이 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총리가 모두 나서서 조기 차단, 철저 방역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보통 사흘에서 일주일에 걸쳐 집중 발병하고 확산됐기 때문에 이 기간,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관련 보고를 받고 병이 더 확산되지 않도록 조기에 차단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낙연 총리도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해 정해진 매뉴얼대로 철저하게 방역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신속한 역학조사로 전파 원인을 찾아 확산을 차단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부는 지금부터 1주일 동안을 확산 방지를 위한 최대 고비로 보고 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바이러스 전파 후 나흘에서 일주일 사이에 집중 발병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지금 당장은 확산을 방지하는 것에 총력을 기울일 생각입니다. 저희들이 생각하기에는 일주일 정도가 제일 위험한 시기입니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 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전국 6,300곳의 양돈농장에서는 음식 폐기물 반입이 전면 금지되고, 축사 일제소독도 진행됩니다.

북한과 맞닿은 지역의 14개 시군에서는 야생 멧돼지 개체수 조절에도 나섭니다.

각 지자체는 방역대책본부를 꾸려 24시간 비상 태세에 들어갔습니다.

주요 지점에 소독시설과 통제초소를 설치해 차량 통행 제한과 소독을 실시하고 축산농가 관련 모임은 전면 금지했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정부 “조기 차단·철저 방역”
    • 입력 2019.09.17 (21:11)
    • 수정 2019.09.17 (21:49)
    뉴스 9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정부 “조기 차단·철저 방역”
[앵커]

중국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을 국가적 재난이라고 규정한 바 있어서, 우리에게도 이 문제가 국가적 사안이 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이낙연 총리가 모두 나서서 조기 차단, 철저 방역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보통 사흘에서 일주일에 걸쳐 집중 발병하고 확산됐기 때문에 이 기간, 앞으로 일주일이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관련 보고를 받고 병이 더 확산되지 않도록 조기에 차단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낙연 총리도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해 정해진 매뉴얼대로 철저하게 방역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신속한 역학조사로 전파 원인을 찾아 확산을 차단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 주시기 바랍니다."]

정부는 지금부터 1주일 동안을 확산 방지를 위한 최대 고비로 보고 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바이러스 전파 후 나흘에서 일주일 사이에 집중 발병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지금 당장은 확산을 방지하는 것에 총력을 기울일 생각입니다. 저희들이 생각하기에는 일주일 정도가 제일 위험한 시기입니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 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습니다.

전국 6,300곳의 양돈농장에서는 음식 폐기물 반입이 전면 금지되고, 축사 일제소독도 진행됩니다.

북한과 맞닿은 지역의 14개 시군에서는 야생 멧돼지 개체수 조절에도 나섭니다.

각 지자체는 방역대책본부를 꾸려 24시간 비상 태세에 들어갔습니다.

주요 지점에 소독시설과 통제초소를 설치해 차량 통행 제한과 소독을 실시하고 축산농가 관련 모임은 전면 금지했습니다.

KBS 뉴스 조혜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