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펜스 미 부통령 “장전 완료”…폼페이오 사우디 급파
입력 2019.09.18 (06:17) 수정 2019.09.18 (06: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펜스 미 부통령 “장전 완료”…폼페이오 사우디 급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이번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도 사우디 사태와 관련해 "장전이 완료됐다"며 대 이란 압박성 발언을 내놨습니다.

긴박한 중동정세가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사우디로 향했습니다.

미국내에서 외교적 해법과 군사적 대응 두개의 안이 활발히 논의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군사적 대응 태세 완비를 뜻하는 '장전완료' 발언은 보수적 싱크탱크 해리티지 재단 연설에서 나왔습니다.

[펜스/미 부통령 : "트럼프 대통령은 어느 누구와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준비가 돼 있습니다. 장전이 완료됐습니다. 단언컨대, 우리의 이익을 지키고 동맹을 방어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5일 트윗을 통해 '장전 완료된 상태"를 언급했고 16일엔 '전쟁을 원하진 않는다'면서도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펜스/미 부통령 : "대통령이 어제 언급했던 것처럼 확실히 이란이 이번 공격의 배후에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보기관이 바로 이 시간에도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와함께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관련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사우디를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펜스 부통령은 연설의 상당부분을 사우디 등 중동문제에 할애했습니다.

북한관련 부분도 있었지만 협상테이블로 이끌어냈다는 짧은 언급에 그쳤습니다.

중동사태의 파장이 북핵협상은 물론 한반도 정세에 영향을 끼쳤던 적이 적지 않았던 만큼 이번 사우디 유전 공격사태가 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 펜스 미 부통령 “장전 완료”…폼페이오 사우디 급파
    • 입력 2019.09.18 (06:17)
    • 수정 2019.09.18 (06:29)
    뉴스광장 1부
펜스 미 부통령 “장전 완료”…폼페이오 사우디 급파
[앵커]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이번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도 사우디 사태와 관련해 "장전이 완료됐다"며 대 이란 압박성 발언을 내놨습니다.

긴박한 중동정세가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사우디로 향했습니다.

미국내에서 외교적 해법과 군사적 대응 두개의 안이 활발히 논의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군사적 대응 태세 완비를 뜻하는 '장전완료' 발언은 보수적 싱크탱크 해리티지 재단 연설에서 나왔습니다.

[펜스/미 부통령 : "트럼프 대통령은 어느 누구와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준비가 돼 있습니다. 장전이 완료됐습니다. 단언컨대, 우리의 이익을 지키고 동맹을 방어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15일 트윗을 통해 '장전 완료된 상태"를 언급했고 16일엔 '전쟁을 원하진 않는다'면서도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것과 같은 맥락입니다.

[펜스/미 부통령 : "대통령이 어제 언급했던 것처럼 확실히 이란이 이번 공격의 배후에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정보기관이 바로 이 시간에도 정보를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이와함께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관련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사우디를 방문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펜스 부통령은 연설의 상당부분을 사우디 등 중동문제에 할애했습니다.

북한관련 부분도 있었지만 협상테이블로 이끌어냈다는 짧은 언급에 그쳤습니다.

중동사태의 파장이 북핵협상은 물론 한반도 정세에 영향을 끼쳤던 적이 적지 않았던 만큼 이번 사우디 유전 공격사태가 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되는 부분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