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수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물의 일으켜 죄송”
입력 2019.09.18 (06:21) 수정 2019.09.18 (06: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가수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물의 일으켜 죄송”
동영상영역 끝
[앵커]

3년 전 마약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가수 비아이가 어제 경찰 조사에서 혐의 일부를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비아이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고, 3년 전 이 사건을 덮으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도 곧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유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수 비아이, 본명 김한빈 씨가 14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경찰서를 빠져나옵니다.

2016년 지인으로부터 대마초를 구매해 피웠다는 의혹을 받아온 김 씨는 이번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 일부를 인정했습니다.

참고인으로 경찰에 출석했던 김 씨는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됐습니다.

[비아이/가수 : "(대마초 보내 달라고 메시지 보낸 적 있으신가요?)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이번 의혹은 공익신고자 A 씨가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서를 내면서 시작됐습니다.

A 씨는 2016년 자신의 마약 혐의에 대해 경찰 조사를 받을 때, 김 씨의 부탁으로 대마초를 건넸다고 진술했다가 사실이 아니라고 번복한 인물입니다.

A 씨는 이러한 내용을 신고하면서, 당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가 진술 번복을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방정현/변호사/공익신고자 대리인/지난 6월 : "(양현석 전 대표가) 내가 너한테 충분한 사례도 할 것이고 절대 네가 처벌받는 일이 없게 만들어 줄 테니 가서 비아이에 대한 진술을 모두 번복해라 이렇게 압력을 가했다고 하더라고요."]

경찰은 그제 A씨를 불러 조사한 데 이어 하루 만에 김 씨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수사 무마 의혹이 제기된 양현석 전 대표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가수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물의 일으켜 죄송”
    • 입력 2019.09.18 (06:21)
    • 수정 2019.09.18 (06:42)
    뉴스광장 1부
가수 비아이 마약 혐의 일부 인정…“물의 일으켜 죄송”
[앵커]

3년 전 마약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가수 비아이가 어제 경찰 조사에서 혐의 일부를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비아이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고, 3년 전 이 사건을 덮으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도 곧 조사할 계획입니다.

김유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수 비아이, 본명 김한빈 씨가 14시간가량 조사를 받고 경찰서를 빠져나옵니다.

2016년 지인으로부터 대마초를 구매해 피웠다는 의혹을 받아온 김 씨는 이번 경찰 조사 과정에서 혐의 일부를 인정했습니다.

참고인으로 경찰에 출석했던 김 씨는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됐습니다.

[비아이/가수 : "(대마초 보내 달라고 메시지 보낸 적 있으신가요?)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합니다."]

이번 의혹은 공익신고자 A 씨가 지난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서를 내면서 시작됐습니다.

A 씨는 2016년 자신의 마약 혐의에 대해 경찰 조사를 받을 때, 김 씨의 부탁으로 대마초를 건넸다고 진술했다가 사실이 아니라고 번복한 인물입니다.

A 씨는 이러한 내용을 신고하면서, 당시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가 진술 번복을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방정현/변호사/공익신고자 대리인/지난 6월 : "(양현석 전 대표가) 내가 너한테 충분한 사례도 할 것이고 절대 네가 처벌받는 일이 없게 만들어 줄 테니 가서 비아이에 대한 진술을 모두 번복해라 이렇게 압력을 가했다고 하더라고요."]

경찰은 그제 A씨를 불러 조사한 데 이어 하루 만에 김 씨를 소환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수사 무마 의혹이 제기된 양현석 전 대표도 조만간 불러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