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에 이어 연천도 확진
입력 2019.09.18 (08:04) 수정 2019.09.18 (09:0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에 이어 연천도 확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돼지에게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도 파주에서 발생한 사실이 어제 처음 확인됐는데요.

이어 의심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연천에서도 조금 전 확진판정이 나왔습니다.

처음 발생이 경기도 파주 양돈농장에서 50km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경제부 이슬기 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이 기자, 연천 양돈농장의 확진 판정이 언제 나온겁니까?

[리포트]

네, 농림축산식품부가 추가 확진 판정을 내놓은 건 오늘 오전 7시쯤인데요.

어제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며 추가 의심 신고가 들어온 경기도 연천 양돈농장에 대해 DNA 검사 등 정밀조사를 벌인 결과 확진 판정이 나온 겁니다.

어제 새벽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진판정을 받은 경기도 파주 양돈농장에 이어서 두번째인데요.

추가 확진이 확인된 연천 농장은 파주의 첫 발병 농장에서 50킬로미터 가량 떨어져 있는 곳입니다.

연천의 추가 확진 농장에서는 현재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반경 3km 이내에는 양돈농장 5곳, 만 3천여 마리 돼지가 있습니다.

앞서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장은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농장은 고열로 암퇘지 다섯 마리가 폐사했다며 당국에 신고해왔고, 정밀 검사 결과 어제 새벽 양성이 최종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발병농장은 물론 해당 농장주가 소유한 다른 농장 2곳의 돼지까지 모두 3,950마리를 긴급 매몰처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어제 긴급 브리핑에서 전파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으며, 최초 발생농장 반경 3㎞ 이내에 양돈 농장은 없다고 밝혔는데요.

하루도 지나지 않아 50km 떨어진 연천 농장에서 추가 확진판정이 나오면서 경기 북부 일대가 그야말로 초 비상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최초 발병농장인 파주에서 연천으로 확산이 된건지, 아니면 처음부터 다른 경로로 감염이 된건지는 추가 조사가 필요해보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전염병으로, 돼지과의 동물만 감염됩니다.

치사율은 최고 100%에 달합니다.

정부는 내일 오전까지 돼지와 관련된 모든 시설에서 이동을 전면 중지하고, 일주일 동안은 발병 지역인 경기도에서 다른 곳으로 돼지 반출을 금지했습니다.

앞서 첫 발병농장에서 바이러스 잠복기에 출하된 돼지 198마리는 시중에서 팔리기 전에 유통이 중단됐고, 오늘 전량 폐기됩니다.

농식품부는 잠시 뒤인 9시쯤 연천 농장 추가 확진에 대한 보도자료를 내고 자세한 검사 결과와 향후 조치계획 등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에 이어 연천도 확진
    • 입력 2019.09.18 (08:04)
    • 수정 2019.09.18 (09:09)
    아침뉴스타임
아프리카돼지열병 경기 파주에 이어 연천도 확진
[앵커]

돼지에게 치명적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도 파주에서 발생한 사실이 어제 처음 확인됐는데요.

이어 의심신고가 접수된 경기도 연천에서도 조금 전 확진판정이 나왔습니다.

처음 발생이 경기도 파주 양돈농장에서 50km 정도 떨어진 곳입니다.

경제부 이슬기 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이 기자, 연천 양돈농장의 확진 판정이 언제 나온겁니까?

[리포트]

네, 농림축산식품부가 추가 확진 판정을 내놓은 건 오늘 오전 7시쯤인데요.

어제 돼지 1마리가 폐사했다며 추가 의심 신고가 들어온 경기도 연천 양돈농장에 대해 DNA 검사 등 정밀조사를 벌인 결과 확진 판정이 나온 겁니다.

어제 새벽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진판정을 받은 경기도 파주 양돈농장에 이어서 두번째인데요.

추가 확진이 확인된 연천 농장은 파주의 첫 발병 농장에서 50킬로미터 가량 떨어져 있는 곳입니다.

연천의 추가 확진 농장에서는 현재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반경 3km 이내에는 양돈농장 5곳, 만 3천여 마리 돼지가 있습니다.

앞서 경기도 파주의 한 양돈농장은 국내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 농장은 고열로 암퇘지 다섯 마리가 폐사했다며 당국에 신고해왔고, 정밀 검사 결과 어제 새벽 양성이 최종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발병농장은 물론 해당 농장주가 소유한 다른 농장 2곳의 돼지까지 모두 3,950마리를 긴급 매몰처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어제 긴급 브리핑에서 전파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으며, 최초 발생농장 반경 3㎞ 이내에 양돈 농장은 없다고 밝혔는데요.

하루도 지나지 않아 50km 떨어진 연천 농장에서 추가 확진판정이 나오면서 경기 북부 일대가 그야말로 초 비상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최초 발병농장인 파주에서 연천으로 확산이 된건지, 아니면 처음부터 다른 경로로 감염이 된건지는 추가 조사가 필요해보입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바이러스성 출혈 전염병으로, 돼지과의 동물만 감염됩니다.

치사율은 최고 100%에 달합니다.

정부는 내일 오전까지 돼지와 관련된 모든 시설에서 이동을 전면 중지하고, 일주일 동안은 발병 지역인 경기도에서 다른 곳으로 돼지 반출을 금지했습니다.

앞서 첫 발병농장에서 바이러스 잠복기에 출하된 돼지 198마리는 시중에서 팔리기 전에 유통이 중단됐고, 오늘 전량 폐기됩니다.

농식품부는 잠시 뒤인 9시쯤 연천 농장 추가 확진에 대한 보도자료를 내고 자세한 검사 결과와 향후 조치계획 등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