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일 잊은 태풍 피해 복구…실종자 수색작업도 계속
입력 2019.10.07 (06:16) 수정 2019.10.07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휴일 잊은 태풍 피해 복구…실종자 수색작업도 계속
동영상영역 끝
[앵커]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던 경북 동해안 지역에서는 휴일인 어제도 복구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군 장병은 물론,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도 복구를 도왔습니다.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동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집 밖으로 들어내고, 못쓰게 된 책과 이불을 자루에 담아 버립니다.

무릎 위까지 들어 찼던 물과 흙을 걷어내니 처참했던 집이 점차 제모습을 찾아 갑니다.

[이성구/경북 영덕군 금곡1리 : "도와줘서 다했지 안 그러면 하지도 못해요.내 재주 가지고는 한 달 해도 못 해요. 여기고 저기고 전부 다 흙이 이만큼 차 있었는데..."]

집중호우에 무너져 내린 하천 시설과 마을 곳곳에 쌓여 있는 쓰레기까지, 태풍 미탁이 할퀴고 간 상처는 아직 마을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휴일에도 계속된 복구 작업에는 공무원과 군 장병은 물론 대구와 울산 등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도 힘을 보탰습니다.

경북 동해안 피해지역에는 지난 4일부터 지금까지 연인원 8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경상북도는 모레까지 피해조사를 끝낸 뒤, 이달 말부터 중앙정부와 함께 본격적인 복구 작업에 나설 계획입니다.

[정원국/한국전기기술인협회 울산시회/어제 : "전부 침수가 돼서 콘센트하고 이런 부분을 전부 다 교체해 줘야 되고요. 이런 부분입니다. 저희들 오늘 작업은. 그리고 전기 안전 점검."]

한편 지난 2일 경북 포항 유계저수지 상류에서 실종됐던 64살 정 모씨가 실종 나흘만인 어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하지만 경북 울진에서 실종된 60대 남성과 80대 할머니는 아직 찾지 못해 당국의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동윤입니다.
  • 휴일 잊은 태풍 피해 복구…실종자 수색작업도 계속
    • 입력 2019.10.07 (06:16)
    • 수정 2019.10.07 (07:14)
    뉴스광장 1부
휴일 잊은 태풍 피해 복구…실종자 수색작업도 계속
[앵커]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가 발생했던 경북 동해안 지역에서는 휴일인 어제도 복구 작업이 진행됐습니다.

군 장병은 물론,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도 복구를 도왔습니다.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작업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동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물에 젖은 가재도구를 집 밖으로 들어내고, 못쓰게 된 책과 이불을 자루에 담아 버립니다.

무릎 위까지 들어 찼던 물과 흙을 걷어내니 처참했던 집이 점차 제모습을 찾아 갑니다.

[이성구/경북 영덕군 금곡1리 : "도와줘서 다했지 안 그러면 하지도 못해요.내 재주 가지고는 한 달 해도 못 해요. 여기고 저기고 전부 다 흙이 이만큼 차 있었는데..."]

집중호우에 무너져 내린 하천 시설과 마을 곳곳에 쌓여 있는 쓰레기까지, 태풍 미탁이 할퀴고 간 상처는 아직 마을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휴일에도 계속된 복구 작업에는 공무원과 군 장병은 물론 대구와 울산 등 전국 각지에서 온 자원봉사자들도 힘을 보탰습니다.

경북 동해안 피해지역에는 지난 4일부터 지금까지 연인원 8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경상북도는 모레까지 피해조사를 끝낸 뒤, 이달 말부터 중앙정부와 함께 본격적인 복구 작업에 나설 계획입니다.

[정원국/한국전기기술인협회 울산시회/어제 : "전부 침수가 돼서 콘센트하고 이런 부분을 전부 다 교체해 줘야 되고요. 이런 부분입니다. 저희들 오늘 작업은. 그리고 전기 안전 점검."]

한편 지난 2일 경북 포항 유계저수지 상류에서 실종됐던 64살 정 모씨가 실종 나흘만인 어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하지만 경북 울진에서 실종된 60대 남성과 80대 할머니는 아직 찾지 못해 당국의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우동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