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심야심] 법사위원장의 항변 “감금? ‘우국충정’으로 설득하러 갔다”
입력 2019.10.18 (07:00)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심야심] 법사위원장의 항변 “감금? ‘우국충정’으로 설득하러 갔다”
동영상영역 끝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인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17일 대검찰청을 상대로 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또 한번 변론(?)을 했습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게 아니라 "정국이 이렇게 돼서는 안 되겠다는 '우국충정'의 마음으로 채 의원을 설득하러 간 것뿐이고 폭력 행사는 일절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는 "그런 사정을 잘 알고 수사에 임해달라"고 했는데요.

여 의원은 지난 7일에도 자신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등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장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는 "정치 문제"라면서 검찰에서 함부로 손댈 일이 아니라고 발언을 해서 부적절한 '셀프 변론' 아니냐는 논란을 낳았었죠.

'감금'이 아닌 '설득'이다, 폭력행위는 없었다는 여 의원의 항변, 검찰은 어떤 판단을 내릴까요?
  • [여심야심] 법사위원장의 항변 “감금? ‘우국충정’으로 설득하러 갔다”
    • 입력 2019.10.18 (07:00)
    여심야심
[여심야심] 법사위원장의 항변 “감금? ‘우국충정’으로 설득하러 갔다”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인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17일 대검찰청을 상대로 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또 한번 변론(?)을 했습니다.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사태 당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게 아니라 "정국이 이렇게 돼서는 안 되겠다는 '우국충정'의 마음으로 채 의원을 설득하러 간 것뿐이고 폭력 행사는 일절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게는 "그런 사정을 잘 알고 수사에 임해달라"고 했는데요.

여 의원은 지난 7일에도 자신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등을 상대로 한 국정감사장에서 '패스트트랙 수사'는 "정치 문제"라면서 검찰에서 함부로 손댈 일이 아니라고 발언을 해서 부적절한 '셀프 변론' 아니냐는 논란을 낳았었죠.

'감금'이 아닌 '설득'이다, 폭력행위는 없었다는 여 의원의 항변, 검찰은 어떤 판단을 내릴까요?
▶ 우리동네에서 무슨일이? KBS지역뉴스 바로가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