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바다로 돌아간 ‘인어 닮은꼴’ 포유류 매너티
입력 2019.10.23 (07:27) 수정 2019.10.23 (07: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바다로 돌아간 ‘인어 닮은꼴’ 포유류 매너티
동영상영역 끝
인어와 닮았다는 해양 포유류 매너티가 재활을 마치고 바다로 돌아갔습니다.

'빙글리'란 이름의 이 매너티는 지난 5월 구조될 당시 한쪽 허파에 심한 부상을 입어 잠수를 못하는 상태였습니다.

지나가는 배와 부딪히면서 다쳤을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구조될 당시만 해도 젖병으로 분유를 먹던 아기였지만 다섯 달 만에 몸무게 360킬로그램의 거구로 건강하게 자라났습니다.
  • [지금 세계는] 바다로 돌아간 ‘인어 닮은꼴’ 포유류 매너티
    • 입력 2019.10.23 (07:27)
    • 수정 2019.10.23 (07:36)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바다로 돌아간 ‘인어 닮은꼴’ 포유류 매너티
인어와 닮았다는 해양 포유류 매너티가 재활을 마치고 바다로 돌아갔습니다.

'빙글리'란 이름의 이 매너티는 지난 5월 구조될 당시 한쪽 허파에 심한 부상을 입어 잠수를 못하는 상태였습니다.

지나가는 배와 부딪히면서 다쳤을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구조될 당시만 해도 젖병으로 분유를 먹던 아기였지만 다섯 달 만에 몸무게 360킬로그램의 거구로 건강하게 자라났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