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PGA, ‘손가락 욕설’ 김비오 자격정지 3년→1년으로 감경
입력 2019.10.23 (14:43) 연합뉴스
KPGA, ‘손가락 욕설’ 김비오 자격정지 3년→1년으로 감경
골프대회 도중 '손가락 욕설'로 물의를 빚었던 김비오(29)의 자격정지 징계 기간이 줄어들었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23일 경기도 성남시 KPGA 빌딩에서 이사회를 열어 김비오의 자격정지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줄이고 봉사활동 120시간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벌금 1천만원 징계는 그대로 유지했다.

KPGA는 김비오가 잘못을 인정하고 충분히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김비오는 9월 29일 열린 DGB금융그룹 Volvik 대구경북오픈 최종라운드 16번홀에서 티샷을 하던 중 갤러리가 사진을 찍자 손가락 욕을 해 비난을 샀다.

이후 KPGA는 10월 1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김비오에게 자격정지 3년과 벌금 징계를 결정했다가 20여일 만에 감경 조처를 내렸다.

김비오는 감경 조치에 따라 2021년 시즌부터 KPGA가 주관, 주최하는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KPGA, ‘손가락 욕설’ 김비오 자격정지 3년→1년으로 감경
    • 입력 2019.10.23 (14:43)
    연합뉴스
KPGA, ‘손가락 욕설’ 김비오 자격정지 3년→1년으로 감경
골프대회 도중 '손가락 욕설'로 물의를 빚었던 김비오(29)의 자격정지 징계 기간이 줄어들었다.

한국프로골프협회(KPGA)는 23일 경기도 성남시 KPGA 빌딩에서 이사회를 열어 김비오의 자격정지 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줄이고 봉사활동 120시간을 부여하기로 결정했다. 벌금 1천만원 징계는 그대로 유지했다.

KPGA는 김비오가 잘못을 인정하고 충분히 반성하고 있다는 점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김비오는 9월 29일 열린 DGB금융그룹 Volvik 대구경북오픈 최종라운드 16번홀에서 티샷을 하던 중 갤러리가 사진을 찍자 손가락 욕을 해 비난을 샀다.

이후 KPGA는 10월 1일 상벌위원회를 열어 김비오에게 자격정지 3년과 벌금 징계를 결정했다가 20여일 만에 감경 조처를 내렸다.

김비오는 감경 조치에 따라 2021년 시즌부터 KPGA가 주관, 주최하는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