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낙연 총리, 아베 면담 관련 “‘대화 세게 하자’ 정도 될 것”
입력 2019.10.23 (17:06) 수정 2019.10.23 (17:10)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이낙연 총리, 아베 면담 관련 “‘대화 세게 하자’ 정도 될 것”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왕즉위식을 계기로 일본을 방문 중인 이낙연 총리는 오늘 일본 정계 인사들과 두루 만납니다.

이 총리는 내일로 예정된 아베 총리와의 면담에 대해 "'대화를 세게 하자'는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즉위식을 마친 나루히토 일왕이 주최한 궁정 연회.

이낙연 총리도 참석해 직접 축하 인사를 건넸습니다.

새 시대를 맞아 일본 국민의 행복을 기원한다는 인사를 건넸다고 총리실은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만찬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예정된 아베 총리 면담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한일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얘기는 나오지 않을 거라며 "대화를 좀 세게 하자, 이 정도까지 진도가 나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 측 요구를 한국이 왜 받아들이기 힘든지, 양국의 생각이 어떻게 다른지 설명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어떤 합의가 나오긴 힘든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와의 면담 시간은 그리 길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문 대통령의 친서가 전달될 예정입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50년이 되지 않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00년 걸친 우호 협력의 역사를 훼손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죠."]

이 총리의 방일 결과가 한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지가 관심삽니다.

[남관표/주일 대사 : "(일본과) 계속해서 대화를 좀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화가 있다는 것은 대화할 의지가 있다는 게 전제된 것 아니겠습니까."]

이 총리는 오늘 모리 전 총리 등 일본 정계 인사들을 4차례에 걸쳐 만나고, 저녁에는 아베 총리가 주최하는 만찬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이낙연 총리, 아베 면담 관련 “‘대화 세게 하자’ 정도 될 것”
    • 입력 2019.10.23 (17:06)
    • 수정 2019.10.23 (17:10)
    뉴스 5
이낙연 총리, 아베 면담 관련 “‘대화 세게 하자’ 정도 될 것”
[앵커]

일왕즉위식을 계기로 일본을 방문 중인 이낙연 총리는 오늘 일본 정계 인사들과 두루 만납니다.

이 총리는 내일로 예정된 아베 총리와의 면담에 대해 "'대화를 세게 하자'는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즉위식을 마친 나루히토 일왕이 주최한 궁정 연회.

이낙연 총리도 참석해 직접 축하 인사를 건넸습니다.

새 시대를 맞아 일본 국민의 행복을 기원한다는 인사를 건넸다고 총리실은 밝혔습니다.

이 총리는 만찬 뒤 기자들과 만나 내일 예정된 아베 총리 면담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한일 현안에 대한 구체적인 얘기는 나오지 않을 거라며 "대화를 좀 세게 하자, 이 정도까지 진도가 나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일본 측 요구를 한국이 왜 받아들이기 힘든지, 양국의 생각이 어떻게 다른지 설명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어떤 합의가 나오긴 힘든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베 총리와의 면담 시간은 그리 길지 않을 것으로 보이는데, 문 대통령의 친서가 전달될 예정입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50년이 되지 않는 불행한 역사 때문에 1500년 걸친 우호 협력의 역사를 훼손한다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죠."]

이 총리의 방일 결과가 한일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지가 관심삽니다.

[남관표/주일 대사 : "(일본과) 계속해서 대화를 좀 이어가고 있습니다. 대화가 있다는 것은 대화할 의지가 있다는 게 전제된 것 아니겠습니까."]

이 총리는 오늘 모리 전 총리 등 일본 정계 인사들을 4차례에 걸쳐 만나고, 저녁에는 아베 총리가 주최하는 만찬에도 참석할 예정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