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폐손상 의심”…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입력 2019.10.23 (19:11) 수정 2019.10.23 (22:0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폐손상 의심”…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한 지 한 달여 만에 이번에는 사용 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했습니다.

폐 손상을 일으킬 위험이 없다는 것이 확인될 때까지 일단 사용하지 말라는 겁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액상형 전자담배는 냄새가 없고 독성물질이 적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11개 회사, 36개 제품이 팔립니다.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음성변조 : "덜 나는 정도가 아니라 거의 없다고 보셔도 될 정도로 담배 냄새가 안 나다 보니까 자유롭고 편하게 피우는 것 같아요."]

하지만 최근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중증 폐 손상과 사망 사례가 잇따르자 우리 정부도 지난달 사용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이달 초에는 국내에서도 연관성이 의심되는 폐 질환 환자가 확인됐습니다.

정부가 더 강한 조치를 내놨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폐 손상과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밝혀지기 전까지는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합니다."]

특히 청소년은 절대 사용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액상형 전자담배 안의 7가지 유해성분 분석을 다음달까지 마칠 예정입니다.

인체에 얼마나 어떻게 유해한지 연구도 서둘러 내년 상반기 안에 결과를 내놓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중증 폐 손상 환자들을 조사해 추가 의심사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청소년 등의 흡연을 유도하는 과일향 첨가 액상형 전자담배는 단계적으로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청소년에게 판매하는 행위도 더 철저히 단속할 방침입니다.

니코틴 액 수입 통관을 강화하고, 제품 회수와 판매 금지가 가능하도록 법 개정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폐손상 의심”…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 입력 2019.10.23 (19:11)
    • 수정 2019.10.23 (22:08)
    뉴스 7
“폐손상 의심”…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중단’ 강력 권고
[앵커]

정부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 자제를 권고한 지 한 달여 만에 이번에는 사용 중단을 강력하게 권고했습니다.

폐 손상을 일으킬 위험이 없다는 것이 확인될 때까지 일단 사용하지 말라는 겁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액상형 전자담배는 냄새가 없고 독성물질이 적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11개 회사, 36개 제품이 팔립니다.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음성변조 : "덜 나는 정도가 아니라 거의 없다고 보셔도 될 정도로 담배 냄새가 안 나다 보니까 자유롭고 편하게 피우는 것 같아요."]

하지만 최근 미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관련 중증 폐 손상과 사망 사례가 잇따르자 우리 정부도 지난달 사용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이달 초에는 국내에서도 연관성이 의심되는 폐 질환 환자가 확인됐습니다.

정부가 더 강한 조치를 내놨습니다.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과 폐 손상과의 인과관계가 명확히 밝혀지기 전까지는 사용 중단을 강력히 권고합니다."]

특히 청소년은 절대 사용해선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액상형 전자담배 안의 7가지 유해성분 분석을 다음달까지 마칠 예정입니다.

인체에 얼마나 어떻게 유해한지 연구도 서둘러 내년 상반기 안에 결과를 내놓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중증 폐 손상 환자들을 조사해 추가 의심사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청소년 등의 흡연을 유도하는 과일향 첨가 액상형 전자담배는 단계적으로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청소년에게 판매하는 행위도 더 철저히 단속할 방침입니다.

니코틴 액 수입 통관을 강화하고, 제품 회수와 판매 금지가 가능하도록 법 개정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