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사관으로 태어난 단성사 ‘100년의 기억’
입력 2019.10.23 (19:33) 수정 2019.10.23 (19:4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역사관으로 태어난 단성사 ‘100년의 기억’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가오는 27일은 1919년 최초의 한국영화 '의리적 구토'가 서울 단성사에서 상영된 지 꼭 100년이 되는 날입니다.

한국영화 100년의 역사를 간직한 추억의 극장 단성사가 영화 역사관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34년 촬영된 단성사 건물 사진입니다.

1907년 처음 지어진 극장이 화재로 소실된 뒤 다시 건축된 모습으로 당시 사용된 벽돌도 보존돼 있습니다.

1919년 10월 27일, 단성사에서 최초의 한국영화 '의리적 구토'가 상영된 지 100년.

역사관으로 다시 태어난 단성사에 한국영화와 생을 함께 한 원로들이 모였습니다.

[이장호/영화감독·한국영화100주년기념사업회 위원장 : "문화유적지인 단성사, 우리가 영화 100년에 효자 노릇하는 것을 현장에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임권택 감독의 감회는 남다릅니다.

[임권택/영화감독 : "참 영세했죠. 사는 것도 매일 가난하게 살았던 시대니까..."]

1993년 임권택 감독이 연출한 '서편제'는 한국영화 최초로 이 극장에서 100만 관객을 맞이했습니다.

[임권택/영화감독 : "가장 화려했던 영화인 생활을 그 때 했었는데 저 뒤에 가서야 그걸 알았어요. 아 그 때가 참 좋았던 것이구나..."]

1920년대 만들어진 영사기부터 최신 영상 자료까지, 100년 영화사의 기억들이 이곳에 간직돼 있습니다.

단성사는 앞으로 이곳을 영화 관련 교육공간으로 활용하고, 상영관도 학생들의 단체관람 신청을 받아 무료로 개방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역사관으로 태어난 단성사 ‘100년의 기억’
    • 입력 2019.10.23 (19:33)
    • 수정 2019.10.23 (19:49)
    뉴스 7
역사관으로 태어난 단성사 ‘100년의 기억’
[앵커]

다가오는 27일은 1919년 최초의 한국영화 '의리적 구토'가 서울 단성사에서 상영된 지 꼭 100년이 되는 날입니다.

한국영화 100년의 역사를 간직한 추억의 극장 단성사가 영화 역사관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1934년 촬영된 단성사 건물 사진입니다.

1907년 처음 지어진 극장이 화재로 소실된 뒤 다시 건축된 모습으로 당시 사용된 벽돌도 보존돼 있습니다.

1919년 10월 27일, 단성사에서 최초의 한국영화 '의리적 구토'가 상영된 지 100년.

역사관으로 다시 태어난 단성사에 한국영화와 생을 함께 한 원로들이 모였습니다.

[이장호/영화감독·한국영화100주년기념사업회 위원장 : "문화유적지인 단성사, 우리가 영화 100년에 효자 노릇하는 것을 현장에서 보고 있습니다."]

특히 임권택 감독의 감회는 남다릅니다.

[임권택/영화감독 : "참 영세했죠. 사는 것도 매일 가난하게 살았던 시대니까..."]

1993년 임권택 감독이 연출한 '서편제'는 한국영화 최초로 이 극장에서 100만 관객을 맞이했습니다.

[임권택/영화감독 : "가장 화려했던 영화인 생활을 그 때 했었는데 저 뒤에 가서야 그걸 알았어요. 아 그 때가 참 좋았던 것이구나..."]

1920년대 만들어진 영사기부터 최신 영상 자료까지, 100년 영화사의 기억들이 이곳에 간직돼 있습니다.

단성사는 앞으로 이곳을 영화 관련 교육공간으로 활용하고, 상영관도 학생들의 단체관람 신청을 받아 무료로 개방합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