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심야심] 한 회의 두 목소리?…모병제 찬반 ‘옥신각신’
입력 2019.11.08 (18:15) 여심야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여심야심] 한 회의 두 목소리?…모병제 찬반 ‘옥신각신’
동영상영역 끝
더불어민주당 산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단계적 모병제 도입을 제안한 데 대해 오늘(8일) 민주당 확대 간부회의에서 찬반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김해영 최고위원이 이 자리에서 공개 발언을 통해 "세계 유일 분단국이고 군사 강국에 둘러싸여 있는 한국에서 모병제로의 전환은 시기상조"라고 말하자, 장경태 청년위원장은 "모병제 전환은 먼 미래의 얘기가 아니라 이제 우리 사회가 고민해야 할 사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공개 회의석상에서 때 아닌 모병제 찬반 논란에 난감해진 당 지도부.

이인영 원내대표가 일단 공식 논의를 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는데요.

정치권에서 시작된 모병제 공론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 [여심야심] 한 회의 두 목소리?…모병제 찬반 ‘옥신각신’
    • 입력 2019.11.08 (18:15)
    여심야심
[여심야심] 한 회의 두 목소리?…모병제 찬반 ‘옥신각신’
더불어민주당 산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단계적 모병제 도입을 제안한 데 대해 오늘(8일) 민주당 확대 간부회의에서 찬반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김해영 최고위원이 이 자리에서 공개 발언을 통해 "세계 유일 분단국이고 군사 강국에 둘러싸여 있는 한국에서 모병제로의 전환은 시기상조"라고 말하자, 장경태 청년위원장은 "모병제 전환은 먼 미래의 얘기가 아니라 이제 우리 사회가 고민해야 할 사안"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공개 회의석상에서 때 아닌 모병제 찬반 논란에 난감해진 당 지도부.

이인영 원내대표가 일단 공식 논의를 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는데요.

정치권에서 시작된 모병제 공론화,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