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한 커진 119 특별구급대…“생존율 높인다”
입력 2019.11.15 (07:38) 수정 2019.11.15 (09:2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권한 커진 119 특별구급대…“생존율 높인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 7월부터 응급처치 권한이 확대된 119 특별구급대가 시범운영되고 있습니다.

소방청은 위급 상황에서 적지 않은 효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확대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민규 기자의 보도 입니다.

[리포트]

흔들리는 구급차 안.

119 구급대원의 품에 아직 눈도 제대로 못 뜬 아기가 안겨있습니다.

구급대에 의해 응급분만이 이뤄지면서 산모도 아기도 모두 무사했습니다.

119 구급대에 응급처치 권한이 확대된 덕입니다.

지난 7월 서울을 시작으로 119 특별구급대가 도입되면서 의료진이 아니면 할 수 없었던 응급분만을 할 수 있게 된 겁니다.

기존의 119구급대가 할 수 있었던 응급처치 범위는 14개에 불과했습니다.

특별구급대는 여기에 응급분만 때 탯줄 절단과 중증외상환자 진통제 투여 등 7개 항목이 추가됐습니다.

이것은 생명이 위독할 정도의 알레르기 쇼크 치료에 쓰는 약물입니다.

그동안 일반적인 119구급대는 이러한 약물을 쓰는 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특별구급대의 운영으로 응급처치에 활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대기 중인 의료진과의 영상 통화를 통해 전문적인 처치도 가능해졌습니다.

["자! 대원님들 할 수 있습니다. 해봅시다. (네.)"]

119특별구급대가 도입되면서 대구에서는 한 달 동안 심정지 환자의 생존 건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배 가량 높아졌습니다.

출동 대원들의 기대감도 높습니다.

[황윤주/울산 동부소방서 119특별구급대 : "현장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응급처치 범위가 확대가 되다 보니까 시민들의 생존율 향상에도 커다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소방청은 올해 안에 전국에서 219개의 119특별구급대 시범 운영을 시작한 뒤 내년에 확대 도입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 입니다.
  • 권한 커진 119 특별구급대…“생존율 높인다”
    • 입력 2019.11.15 (07:38)
    • 수정 2019.11.15 (09:22)
    뉴스광장
권한 커진 119 특별구급대…“생존율 높인다”
[앵커]

지난 7월부터 응급처치 권한이 확대된 119 특별구급대가 시범운영되고 있습니다.

소방청은 위급 상황에서 적지 않은 효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확대 도입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민규 기자의 보도 입니다.

[리포트]

흔들리는 구급차 안.

119 구급대원의 품에 아직 눈도 제대로 못 뜬 아기가 안겨있습니다.

구급대에 의해 응급분만이 이뤄지면서 산모도 아기도 모두 무사했습니다.

119 구급대에 응급처치 권한이 확대된 덕입니다.

지난 7월 서울을 시작으로 119 특별구급대가 도입되면서 의료진이 아니면 할 수 없었던 응급분만을 할 수 있게 된 겁니다.

기존의 119구급대가 할 수 있었던 응급처치 범위는 14개에 불과했습니다.

특별구급대는 여기에 응급분만 때 탯줄 절단과 중증외상환자 진통제 투여 등 7개 항목이 추가됐습니다.

이것은 생명이 위독할 정도의 알레르기 쇼크 치료에 쓰는 약물입니다.

그동안 일반적인 119구급대는 이러한 약물을 쓰는 데 어려움이 많았지만 특별구급대의 운영으로 응급처치에 활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대기 중인 의료진과의 영상 통화를 통해 전문적인 처치도 가능해졌습니다.

["자! 대원님들 할 수 있습니다. 해봅시다. (네.)"]

119특별구급대가 도입되면서 대구에서는 한 달 동안 심정지 환자의 생존 건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배 가량 높아졌습니다.

출동 대원들의 기대감도 높습니다.

[황윤주/울산 동부소방서 119특별구급대 : "현장에서 저희가 할 수 있는 응급처치 범위가 확대가 되다 보니까 시민들의 생존율 향상에도 커다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소방청은 올해 안에 전국에서 219개의 119특별구급대 시범 운영을 시작한 뒤 내년에 확대 도입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 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