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정부 “남북 합의해야”
입력 2019.11.15 (12:02) 수정 2019.11.15 (13:0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북한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정부 “남북 합의해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금강산 시설을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일방 철거하겠다고 지난 11일 우리 측에 최후 통첩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은 금강산 개발에 남한이 낄 자리는 없다고 못을 박았는데요,

북측의 발표가 나오자 정부는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금강산 문제는 남북이 합의해 처리해야 한다며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지난 11일 남측에 금강산 시설 자진 철거에 응하지 않으면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겠다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습니다.

북측은 금강산 개발에 남한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는 취지를 명백히 전달했지만 남측 당국이 응하지 않고 침묵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은 금강산은 남과 북의 공유물이 아니며 남북 화해협력의 상징적인 장소도 아니라고 못박았습니다.

그러면서 남측 시설들을 금강산 특구법에 따라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지만, 지난 시기 관계를 생각해 남측 재산들을 스스로 철거해가라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대해 금강산 관광 문제는 남북이 합의해서 처리해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이라며 북측에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김은한/통일부 부대변인 : "국민의 재산권 보호와 그리고 남북 간 합의라는 대원칙에 기반해서 지속적으로 문제 해결 대안을 모색하고 시행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북측이 11일 마지막 경고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고 앞서 북측이 남측의 5일 공동점검단 방북 제의를 이튿날 거절한 사실도 뒤늦게 확인했습니다.

통일부는 북측의 거듭된 입장 표명이 있었는데도 이를 밝히지 않은데 대해 남북간 입장 차이가 있고 협의 중인 사안이라 일일이 밝히기 어려웠다고 해명했습니다.

북측이 일방 철거를 강행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민의 재산권 보호라는 원칙 하에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 북한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정부 “남북 합의해야”
    • 입력 2019.11.15 (12:02)
    • 수정 2019.11.15 (13:08)
    뉴스 12
북한 “금강산 철거 최후통첩”…정부 “남북 합의해야”
[앵커]

북한이 금강산 시설을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일방 철거하겠다고 지난 11일 우리 측에 최후 통첩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은 금강산 개발에 남한이 낄 자리는 없다고 못을 박았는데요,

북측의 발표가 나오자 정부는 이같은 사실을 확인하고, 금강산 문제는 남북이 합의해 처리해야 한다며 북측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유지향 기자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지난 11일 남측에 금강산 시설 자진 철거에 응하지 않으면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겠다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습니다.

북측은 금강산 개발에 남한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는 취지를 명백히 전달했지만 남측 당국이 응하지 않고 침묵했다고 밝혔습니다.

북측은 금강산은 남과 북의 공유물이 아니며 남북 화해협력의 상징적인 장소도 아니라고 못박았습니다.

그러면서 남측 시설들을 금강산 특구법에 따라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지만, 지난 시기 관계를 생각해 남측 재산들을 스스로 철거해가라고 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부는 이에 대해 금강산 관광 문제는 남북이 합의해서 처리해야 한다는 일관된 입장이라며 북측에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김은한/통일부 부대변인 : "국민의 재산권 보호와 그리고 남북 간 합의라는 대원칙에 기반해서 지속적으로 문제 해결 대안을 모색하고 시행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정부는 북측이 11일 마지막 경고라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고 앞서 북측이 남측의 5일 공동점검단 방북 제의를 이튿날 거절한 사실도 뒤늦게 확인했습니다.

통일부는 북측의 거듭된 입장 표명이 있었는데도 이를 밝히지 않은데 대해 남북간 입장 차이가 있고 협의 중인 사안이라 일일이 밝히기 어려웠다고 해명했습니다.

북측이 일방 철거를 강행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민의 재산권 보호라는 원칙 하에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유지향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